YTN

거점전담병원 2곳 추가 지정...병상 600여개 확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위중증 환자가 7백 명을 넘어서는 등 연일 병상 부족 문제가 심각해지자 정부가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2곳을 추가로 지정했습니다.

수도권에 위중증 환자용을 포함해 병상 6백 개 정도가 추가되면서 당장 급한 불은 끌 수 있게 됐습니다.

최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주 의료 대응 역량 대비 확진자 발생 비율은 직전 주 70.0%에서 87.8%로 큰 폭으로 뛰었습니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직전 주 89.5%에서 111.2%로, 처음으로 100%를 넘어섰습니다.

신규 환자가 이미 의료 대응 역량 한계치를 넘어섰다는 이야기입니다.

정부는 위중증 환자 병상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기 남양주 한양병원과 서울 광진구 혜민병원 2곳을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으로 추가 지정했습니다.

두 곳엔 중증과 준중증 치료 병상 600여 개가 설치됩니다.

[박 향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지금 이 두 병원으로 보면 중환자실까지 포함이 되어 있고요. 약 600개 병상을 코로나 진료에 활용할 계획에 있습니다.]

이로써 국내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은 모두 15곳으로 늘었습니다.

거점전담병원이 추가 지정되면서 경기도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하루 사이 82.8%에서 77%로 5.8%p나 호전됐습니다.

앞서 지난달 3차례 발령된 병상동원 행정명령으로 이달 중순까지 병상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 (그제) : 전국적으로 중환자 병상을 포함하여 2,400병상을 확충했습니다. 하루 1만 명의 확진자를 감당할 수 있는 수준까지 병상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겠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미 병상이 포화상태인 만큼 체육관이나 컨벤션 센터 등을 활용한 임시 병동 구축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백순영 / 가톨릭대 의대 명예교수 : 병원으로 썼던 건물이라든지 아니면 여러 가지 컨벤션센터, 체육관 어디든지 장치를 하고 병실을 하고 그다음에 의사들은 시간별로 할 수도 있고 하루라든지 여러 가지 파트타임으로 고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런 가운데 의사협회도 현행 재택치료와 관련해 관리 기관을 기존 병원급에서 동네 의원급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제안하고 나서 정부의 대응이 주목됩니다.

YTN 최명신입니다.


YTN 최명신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