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대 '오미크론' 의심자 3명 추가...확진자 밀접 접촉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대 '오미크론' 의심자 3명 추가...확진자 밀접 접촉
서울대학교 유학생 3명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 의심 사례로 분류됐습니다.

관악구청은 오미크론 바이러스 확진자인 서울대 유학생 A 씨와 밀접접촉한 학생 3명을 오미크론 의심 사례로 분류했습니다.

구청은 A 씨와 밀접접촉한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이들이 오미크론 감염 사례인지 질병관리청에 분석을 의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A 씨는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 목사 부부가 다니는 인천 미추홀구 교회를 방문한 뒤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서울에선 A 씨를 포함해 한국외대와 경희대 유학생 등 총 3명이 오미크론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