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감염자들 증상 경미...국내서도 우세종 될 가능성 있어"

실시간 주요뉴스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들의 증상은 대부분 경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어제(6일) 브리핑에서 "다행히, 오미크론 변이 관련 확진자들의 건강상태는 현재까지 안정적이고 경미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아직까지 많은 분들을 대상으로 분석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오미크론 변이의 중증화 정도를 일반화해서 말씀드리기는 어려운 단계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단장은 "오미크론의 위험도는 위중증률이라든가 전파력, 백신 효과 또는 회피력 이런 것들을 종합해서 판단해야 된다"며 "설령 위중증률이 델타보다 낮다고 가정하더라도 이것이 방역수준 조정에 부합할 만큼인지 이런 것도 충분히 판단해야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현재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상황을 볼 때 오미크론의 전파 속도는 델타를 훨씬 능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면서 남아공에서는 이미 우세종이고, 유럽과 미국, 우리나라에서도 오미크론이 델타를 대체해 우세종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YTN 김잔디 (jan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