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엄마가 사라졌어요" 실종 신고 이튿날 차량 트렁크에서 발견된 시신...공범도 살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엄마가 사라졌다며 딸이 실종 신고를 한 여성이 이튿날 승용차 트렁크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범인은 시신 유기를 도운 공범까지 살해해 야산에 버린 것으로 드러났는데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용현동의 노상 주차장.

길 양쪽으로 주차된 차량 사이로 경찰차들이 진입합니다.

지난 5일 저녁 7시 반쯤, 이곳에 주차돼 있던 검정색 승용차 트렁크 안에서 50대 여성 A 씨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인근 상인 : 경찰차들이 왔었다고 전해 들었어요. (여기에요?) 네. 자세하게는 못 듣고, (경찰이) 많이 왔었다고 그렇게만 얘기를 듣고.]

A 씨는 지난 3일 오전 6시 반쯤 남편이 인천 남동구 자택에서 마지막으로 본 뒤 사라졌고,

A 씨의 딸이 이튿날 오후 7시 10분쯤 "엄마가 특별한 이야기 없이 집을 나간 뒤 돌아오지 않는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했습니다

강력 범죄를 의심해 추적에 나선 경찰은 실종신고 하루만인 지난 5일 오후 6시 반쯤 인천 주안동의 모텔에서 용의자 50대 남성 B 씨를 검거했습니다.

B 씨는 지난 4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에 있는 건물에서 A 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B 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시신을 유기하는 걸 도와준 후배도 살해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야산에 매장돼 있던 40대 C 씨의 시신도 발견했습니다.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상인 : 나는 못 갔는데 아저씨가 갔는데 중간에서 못 들어오게 하더래. (매장된 곳이) 어딘지는 잘 몰라]

경찰은 B 씨가 피해자 A 씨의 카드를 훔쳐 현금 수백만 원을 인출한 기록을 확인하고 금전적인 문제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경찰은 A 씨와 C 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B 씨를 상대로 피해자들과의 관계와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