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확진·위중증 환자 역대 최다...오미크론 '연쇄감염'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5천 명을 넘고 위중증 환자 수도 700명대를 기록하며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오미크론 감염자와 접촉해 코로나19에 확진된 30대가 엿새간 일상생활을 해 지역사회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계훈희 기자!

[기자]
네, 계훈희입니다.

[앵커]
신규 확진자, 위중증 환자 모두 연일 역대 최다를 보이고 있군요?

[기자]
네, 오늘도 신규 확진자가 5,266명이 나왔습니다.

전날 5,124명의 환자가 나오며 처음으로 5천 명을 넘어서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는데, 하루 만에 143명이 늘면서 기록을 갈아치운 겁니다.

위중증 환자도 전날보다 10명 증가한 733명으로 이틀 연속 700명 대를 유지하며 역시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47명이 늘어 누적 3,705명입니다.

국내 발생이 5,242명, 해외 유입이 24명인데 수도권에서만 78.3%, 4,106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집중되다 보니 의료 역량도 한계에 달하고 있습니다.

수도권 중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88.1%로 하루 전보다 1.1%p 감소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90.1%이고, 경기 85.5%, 인천 88.6%로 집계됐습니다.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79.1%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확진자가 나오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40대 부부와 이들의 지인, 그리고 이들과 별도로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50대 여성 2명까지 모두 5명입니다.

지인의 경우 24일 부부와 접촉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엿새간 일상생활을 해 가족과 지인 등 지금까지 3명이 감염됐고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높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사람과 접촉자들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또, 40대 부부의 10대 자녀의 오미크론 감염 여부는 오늘 중으로 나올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계훈희입니다.



YTN 계훈희 (khh02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