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지하철 승무원이 열차·승강장 설치된 CCTV로 여성 불법 촬영...경위 조사 착수

실시간 주요뉴스

승객들의 승하차 안전 관리를 담당하는 승무원이 열차 내부와 승강장 등에 설치된 CCTV를 통해 여성 승객들을 1년 가까이 불법 촬영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서울교통공사 신정승무사업소 소속 차장 54살 김 모 씨는 지하철 2호선 열차와 승강장에 설치된 CCTV 속 여성 승객들을 자신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불법 촬영했습니다.

김 씨가 찍은 영상에는 치마를 입거나, 몸에 붙는 옷을 입은 여성들이 움직이는 동선을 쫓아 CCTV 화면을 바꿔가며 촬영한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김 씨는 해당 영상을 자신의 SNS에 게재하기도 했는데 YTN이 확인한 불법 촬영물과 사진만 70개가 넘습니다.

YTN 취재가 시작되자 김 씨는 자신의 SNS 페이지를 삭제했습니다.

YTN이 취재에 나선 뒤에야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한 서울교통공사는 오늘 오전 김 씨를 직위 해제하고 업무에서 배제했습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심각한 대시민 범죄로 보고 경찰 수사 의뢰 등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