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강풍 속 전국 화재 잇따라...광주 하남산단 공장 큰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매서운 추위 속, 전국 곳곳에 강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화재도 잇따랐습니다.

광주 하남산단의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큰불이 났고, 서울 목동 상가 건물도 불에 탔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불길이 일렁이는 공장 안으로 소방대원들이 끓임없이 물줄기를 쏘아댑니다.

어젯밤(30일) 11시쯤 광주 광산구 도천동 하남산단의 자동차 부품 생산 공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화재 당시 직원 등 20명은 몸을 피했지만, 자동차 도장에 사용하는 가연성 물질 때문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또, 불이 인근 건물로 옮겨붙으며 소방당국은 한때 담당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기도 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내부 도장 작업장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어젯밤(30일) 11시 40분쯤에는 서울 목동 2층 규모 건물에서 불이 났습니다.

소방관의 도움을 받은 2명이 건물에서 빠져나오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거센 불길에 건물 일부가 탔습니다.

소방당국은 건물 1층 일식당 주방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제저녁(30일) 8시쯤엔 광주시 동구 지산동의 상점에서 불이 나 2시간 반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상점 옥상에 설치한 비닐하우스가 불에 탔습니다.

YTN 차정윤입니다.


YTN 차정윤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