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창원 아파트 화재로 남성 1명 사망...부산 산불 피해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남 창원에 있는 아파트에서 60대 남성이 요리 도중 발생한 불을 미처 피하지 못해 목숨을 잃었습니다.

부산에선 산불이 크게 났는데, 다친 사람 없이 2시간 반 만에 불길이 잡혔습니다.

밤사이 사건 사고, 권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집집마다 불빛이 환하게 켜진 아파트 근처 산 중턱에서 시뻘건 불길이 빠르게 퍼져나갑니다.

거센 화염이 정상까지 이어지며 일대가 삽시간에 연기로 뒤덮입니다.

[인근 주민 : (불길) 속도가 엄청 빠른데, 사람이 저걸 어떻게 끄나. 저거를.]

부산 덕천동 상학산에서 불이 난 건 어제 오후 6시쯤.

인력 270여 명에 산불 진화용 드론까지 투입하고도 접근이 어려워 큰 불길을 잡기까지 2시간 반이 걸렸습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고, 산림청이 화재 원인과 소실 면적을 파악할 예정입니다.

어젯밤 11시 10분쯤엔 경남 창원에 있는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나 집 안에 있던 60대 남성 배 모 씨가 숨졌습니다.

또 대피한 주민 13명 중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요리 도중 발생한 불을 배 씨가 미처 피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합동 감식할 계획입니다.

어제저녁 7시 반쯤엔 광주광역시 백운동 하수관로 정비 공사장에서 수도관이 파열됐습니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수돗물이 솟구쳐 나와 도로와 인근 상점이 침수됐습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하수관 공사를 위한 터파기로 외부에 노출돼 있던 수도관이 수압을 못 이기고 벌어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YTN 권민석입니다.


YTN 권민석 (minseok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