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50억 클럽' 의혹 잇단 고강도 조사...모두 비공개 소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화천대유로부터 거액을 받았거나 받기로 약속했다는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 인사들을 연이틀 불러 고강도 조사를 벌였습니다.

소환된 인물들이 모두 비공개로 출석하면서 언론에 모습이 노출되지 않았는데, 검찰이 편의를 봐준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이른바 '50억 클럽' 명단에 이름을 올린 곽상도 전 의원과 권순일 전 대법관이 검찰에 출석해 자정을 넘기고 귀가했습니다.

각각 17시간과 12시간 동안 의혹 전반에 대해 고강도 조사가 이뤄진 겁니다.

검찰은 전날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머니투데이 홍 모 회장도 소환했는데, 이로써 '50억 클럽' 인물 6명 가운데 4명이 한 차례씩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지난달 국회 국정감사) : 김만배, 유동규, 정영학 등의 대화에서 50억 원씩 주기로 한 6명의 이름이 나옵니다. 권순일, 박영수, 곽상도, 김수남, 최재경, 홍 모 씨입니다.]

곽상도 전 의원은 지난 2015년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의 무산 위기를 막고 그 대가로 아들을 통해 50억 원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을 상대로 대가성 여부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곽 전 의원은 컨소시엄 구성에 도움을 준 게 없고, 아들이 받은 50억 원은 성과급과 위로금 명목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또, 박영수 전 특검을 상대로 대장동 초기 자금의 대출을 알선한 대출 브로커의 변호를 맡은 경위와 딸의 대장동 아파트 특혜 분양 의혹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권 전 대법관과 홍 회장에겐 각각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의 '재판 거래' 의혹과 금전 거래 경위를 확인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50억 클럽 의혹 인물들을 연이틀 불러 조사한 검찰은 이들의 진술을 분석하는 한편, 조만간 재소환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검찰은 연이은 관계자 조사와 압수수색으로 곽 전 의원이 하나은행 컨소시엄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져, 곽 전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다만, '50억 클럽'으로 함께 언급된 김수남 전 검찰총장과 최재경 전 검사장은 소환 조사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50억 클럽' 의혹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내곤 있지만, 모두 취재진이 다소 적은 주말을 전후해 소환한 데다, 비공개 소환 통로로 출석하면서, 검찰이 언론 노출을 막기 위해 편의를 봐준 게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됩니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관련 지침에 따라 소환 조사는 비공개가 원칙이고, 당사자가 언론 노출을 원하지 않아 이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대장동 개발 4인방의 배임 혐의 수사에 집중했던 검찰이 이제는 정관계 로비 의혹을 정조준하면서 성남시 등 '윗선' 수사로 나아갈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