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경, '대장동 로비' 수사 본격화...최윤길부터 소환

실시간 주요뉴스

최윤길, 오늘 오후 경찰 출석…피의자 조사 중
금품 수수 의혹에 불쾌감…"소설 쓰시네"
"최윤길,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안 통과 주도"
화천대유 부회장 근무…"40억 성과급" 의혹
[앵커]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수십억 원대 로비를 받은 의혹을 받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오늘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검찰도 이른바 '50억 클럽' 인사로 지목된 곽상도 전 의원과 박영수 전 특검의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기자]
네, 사회부입니다.

[앵커]
검·경의 대장동 로비 수사가 본격화하는 모습인데, 최윤길 전 의장이 지금 경찰에서 조사받고 있죠?

[기자]
네, 경기남부경찰청은 오늘 오후 2시부터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최 전 의장이 수사기관에서 피의자 조사를 받는 건 처음입니다.

경찰청사에 들어가며 기자들과 만났는데, 그동안 제기된 금품 수수 의혹에 대해선 소설을 쓴다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최윤길 / 前 성남시의회 의장 : (그동안 어디 계셨어요?) 집에 있었지, 어디에 있어요. (이사 간 집이요?) 아, 그럼요. 왜 자꾸 사람을 나쁜 사람으로 만들어요? (항간에서 계속 로비 의혹 얘기 나오는데 어떤 입장이세요?) 아이고, 조사받고 와서 얘기할게요. (과거에 차량 받은 적도 있지 않나요?) 아이고, 왜 그러세요. 소설을 쓰시네, 정말.]

최 전 의장은 지난 2013년 대장동 사업을 앞두고 시의회에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안 통과를 주도하고, 그 대가로 거액을 약속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시의회를 떠난 뒤론 화천대유 부회장으로 일해 왔는데, 경찰은 지난 17일 최 전 의장 자택과 화천대유를 압수수색 했습니다.

당시 압수수색 영장에는 최 전 의장이 화천대유에서 성과급 명목으로 뇌물 40억 원을 받기로 했다는 혐의가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이 확보한 이른바 '정영학 녹취록'에도 성남시 의장에게 30억, 시의원에게 20억이라는 구체적인 액수가 언급된 것으로 알려져 최 전 의장이 로비 대상으로 거론돼왔습니다.

검찰은 최 전 의장이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을 앞두고 유동규 전 본부장을 화천대유 세력에게 소개해줬다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과 조율해 서로 중복되지 않는 선에서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앵커]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을 받는 인사들 가운데선 곽상도·박영수, 두 명이 먼저 검찰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요?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최근 곽상도 전 의원, 그리고 박영수 전 특검 측과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곽상도 전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을 앞두고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김만배 씨 부탁을 받고 하나은행 측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그 대가로 곽 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 취업하고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았다고 보고 곽 전 의원에게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과거 화천대유 고문 변호사로 일했던 박영수 전 특검은 딸도 화천대유에서 일하며 대장동 아파트를 특혜 분양받았다는 의혹에 휘말려 있습니다.

인척으로 알려진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 모 씨가 김만배 씨에게서 받은 백억 원도 박 전 특검과 관련 있는지 확인해야 할 부분입니다.

박 전 특검은 또 대장동 사업 초기 민영개발 시행사 측에 천억 원대 부산저축은행 대출을 불법으로 알선한 브로커 조 모 씨의 변호인도 맡아, 당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의 부실 수사 의혹에도 연관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