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수처, '이성윤 공소장 유출 의혹' 대검찰청 압수수색

실시간 주요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성윤 서울고검장의 공소장 유출 의혹과 관련해 대검찰청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공수처는 오늘(26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공수처는 대검 정보통신과에서 검찰 내부 메신저 내용 등을 확보해 관련 의혹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앞서 수원지방검찰청은 지난 5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불법 출국금지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던 이 고검장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 과정에서 기소 이튿날, 이 고검장 공소장 내용이 사진 파일 형태로 퍼지면서 공소장 유출 논란이 빚어졌고 시민단체 고발장을 접수한 공수처는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수원지검 수사팀은 최근 공수처로부터 압수수색 참관 통보를 받은 뒤 검찰 내부망에 글을 올려 공수처 압수수색이 표적수사라고 주장했고, 공수처는 밀행성을 요구하는 압수수색 일정이 사전에 공개됐다며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