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죽어서도 편할 수 없을 것"...5·18단체 빈소 앞 시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삼청교육대 인권 탄압, 5·18 광주 민주화운동 유혈 진압 등에 대해 사과 한마디 없었던 전두환 씨를 향한 분노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10여 곳 피해자 단체가 전 씨 빈소 근처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유족들이 대신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이 적 / 삼청교육대 전국피해자연합회 회장 : 우리는 그 학살극을 잊지 못합니다. 전두환이 만약 죽어서 지옥에 간다면 그곳을 가로막은 우리 동지들이 아마 삼청교육대 훈련을 시킬 것입니다. 전두환은 그냥 갈 수 없습니다. 죽어서도 어디로든 그냥 갈 수 없습니다. 그곳에 우리 피해자 동지들이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전두환은 죽어서도 편히 지낼 수 없을 것입니다.]

[최수동 / 5·18 민주화운동 서울기념사업회 회장 : 이제는 진실에 가깝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5·18 학살 원흉인 전두환이 감으로써 우리에게 숙제를 남겨 줍니다.]

[김용만 / 5·18 민주화운동 서울기념사업회 상임이사 : 살아서 지은 죄 죽은 후에도 조금이라도 눈곱만큼이라도 어떻게든 최소한의 마지막 인간의 예의를 다해주기를 바랐건만, 전두환 일가와 그 유족들은 5공 피해자들의 마지막 바람마저도 거칠게 짓밟아버리고 말았습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