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확진 2천 명 육박..."'백신패스' 연기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700명 가까이 급증하며 2천 명대에 근접했습니다.

다음 주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을 앞두고 방역 긴장감이 완화될 우려가 크다며 정부는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계훈희 기자!

오늘 자세한 확진자 현황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1,952명입니다.

하루 전보다 6백 8십여 명 늘며 다시 2천 명 대에 근접했는데요.

주말과 휴일 이후 신규 환자가 늘어나는 패턴이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다음 달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방역 긴장감이 낮아진 것도 확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방역 전문가들은 요일별 발생 패턴으로 볼 때 내일까지 2천 명에 가까운 신규 환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또 다음 달 '위드 코로나'를 시작하면 개인 방역수칙 준수율이 떨어지고, 날씨가 추워지면서 실내에 머무는 경우가 많아 신규 환자가 더 늘어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발생이 1,930명이고 해외 유입 사례가 22명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만 1,582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해 국내 신규 환자의 82%를 차지했습니다.

비수도권 비중은 18%로 충남과 부산, 경남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했습니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9명이 늘었고, 위중증 환자는 7명이 추가됐습니다.

백신 접종률은 1차 79.6%, 2차 71.5%입니다.

[앵커]
정부도 신규 환자가 크게 늘자 방역 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하고 나섰죠?

[기자]
신규 환자가 다시 2천 명대에 육박하자 정부도 크게 긴장하는 모습입니다.

권덕철 중앙 재난안전 대책본부 1차장은 "지난 3주 동안 감소 추세였던 환자 수가 이번 주 들어 늘어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일상회복으로의 안정적 이행을 위해 방역에 대한 긴장감을 다시 높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이번 주말 핼러윈데이를 기점으로 환자가 급증하지 않도록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다음 달 1일 도입 예정인 백신 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두고 미접종자를 차별한다는 등 여러 논란이 있지만,

정부는 '백신 패스' 도입의 연기나 폐지는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이어 "백신 패스를 통해 최소한의 위험을 통제하겠다는 생각이기 때문에 이 제도의 실시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계훈희입니다.



YTN 계훈희 (khh02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