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축 공사현장 화제진압 약품 누출...2명 사망·19명 부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의 한 신축 공사 현장에서 화재 진압에 쓰이는 약품이 누출되는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지금까지 작업자 2명이 숨지고 19명이 중경상을 입었는데, 소방당국은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혜린 기자!

[기자]
네, 사회부입니다.

[앵커]
작업 중이던 공사 현장에서 사고가 나면서 사상자들이 많이 나온 것 같은데, 지금 어떤 상황인지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먼저 사고는 오늘(23일) 오전 8시 40분쯤 서울 가산동에 있는 지식 산업 센터 신축 공사 현장 지하 3층에서 발생했습니다.

화재 진압에 쓰이는 약품인 소화 약제가 누출돼 질식사고가 일어난 겁니다.

누출된 약제는 이산화탄소가 포함된 가스로, 밀폐된 공간에서 이산화탄소 약제 123병이 작업자들에게 다량 누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당시 공사 현장에는 모두 52명이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요.

소화 약제가 터진 지하 3층에 있던 노동자들이 대피하지 못해 결국 2명이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습니다.

다른 층에 있던 노동자들은 모두 스스로 대피했지만, 19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부상자 가운데 2명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소화 약제가 터진 건물 지하 3층에서는 전산실 보수 공사가 진행 중이었습니다.

공사 중에 화재 감지기가 작동하면서, 화재진압용 이산화탄소가 저장된 소화 약제 용기가 터진 건데요.

소방당국은 불이 나지 않았는데 화재 감지기가 오작동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혜린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