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팩트와이] '위드 코로나' 일본식 영어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백신 접종률이 목표치에 다가가면서 코로나19와의 공존, 방역 조치 완화를 뜻하는 이른바 '위드 코로나' 기대감이 높습니다.

그런데, 지금도 널리 쓰이는 이 표현이 영어권에서는 알아들을 수 없는 용어인 데다, 일본식 영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희재 기자가 팩트체크했습니다.

[기자]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지난해 7월) : 감염위험을 안전 통제하며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코로나와 안전하게 살기, '위드 코로나'를 정착시키기 위해….]

[YTN 보도(지난 1일) : 정부가 다음 달에는 코로나19 방역 체계를 '위드 코로나', 이른바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와의 공존.

방역 조치 완화를 통한 단계적 일상 회복.

언론은 물론, 정부에서도 널리 쓰는 표현입니다.


▲ 일본에서 처음 썼다?

인터넷 검색 등으로 확인 가능한 최초의 '위드 코로나' 표현은 지난해 4월 7일 일본 니혼게자이 신문에 등장합니다.

이때는 단순히 팬데믹이 장기화할 거라는 의미로 쓰였습니다.

그런데 차츰 '불가피한 공존', '새로운 시대'라는 뜻으로 확장돼 널리 사용되기 시작합니다.

[고이케 유리코 / 도쿄 도지사(지난해 5월) : 도심부터 시골까지 도민들과 사업자 등 모든 분이 하나가 되어, '위드 코로나 선언'을 했는데요. 위드 코로나 시대를 향해 앞으로 나아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한두 달 정도의 시차를 두고 '위드 코로나'라는 표현이 본격적으로 등장합니다.

올해 들어,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이라는 현재의 의미로 굳어졌습니다.

오라이, 핸들, 백미러같이 영어권에 없는 표현을 일본에서 처음으로 만들어 쓴 것을 '일본식 영어'라고 한다면, 사실상 '위드 코로나'도 그에 해당합니다.


▲ 잘못된 표현이다?

영국 일간지 더타임즈 기사입니다.

위드 코로나를 한국에서 쓰는 틀린 영어표현의 하나로 소개합니다.

우리보다 앞서 바이러스와의 공존을 선언한 영국과 싱가포르에서는 앞에 동사나 동명사를 붙인 형태로 표현합니다.

[라이언 러치 / 미국인 : '위드 코로나'란 용어를 (맥락 없이) 들으면 의미가 약간 모호해 보입니다. 이 용어가 자칫 잘못 해석될 수도 있는데 개개인이 바이러스와 무조건 함께 살아야 해, 감염된 채로 살아야 해 이런 의미로 받아들여질 여지가 있어 보입니다.]

백신과 치료제로 치명률을 떨어트리면 다른 질병처럼 공존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의미가, 외국인들에게는 통하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이창봉 / 가톨릭대 영어영문학부 교수 : 한국에서 쓰는 표현 자체가 오히려 수출되는 현상이 벌어지는 거잖아요. 방역하시는 전문가들이나 정책 만드는 분들이 올곧은 정보를 주면서도 알기 쉽고 친근한 용어로 만들어 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생각합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9월 '위드 코로나'란 용어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없앤다는 의미로도 쓰이고 있는 만큼

방역 긴장감을 떨어뜨린다며, 단계적 일상회복이란 용어를 쓰기로 했습니다.

YTN 박희재입니다.

YTN 박희재 (parkhj0221@ytn.co.kr)
인턴기자 : 김선우 [natekim0523@snu.ac.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