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 '대장동 특혜 의혹' 유동규 측근·천화동인 6호 소환...피의자 신분

실시간 주요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측근과 천화동인 6호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어제(19일) 오전 성남도시개발공사 투자사업팀장을 맡았던 정 모 변호사와 천화동인 6호 대표 조 모 변호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반나절 넘게 조사를 받고 나온 정 변호사는, 천화동인 1호 소유주와 대장동 개발 사업 민간사업자 심사 관여 여부 등을 묻는 취재진에 아는 대로 성실히 소명했다는 짧은 답변만 남긴 채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정 변호사는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의 대학 후배로 남 변호사의 소개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입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2015년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선정 과정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했고, 당시 화천대유가 포함된 성남의뜰 컨소시엄이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습니다.

경찰은 성남의뜰 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선정되고 민간사업자들이 막대한 이익을 챙기는 사업구조가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정 변호사가 모종의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천화동인 6호 대표인 조 변호사는 김만배 씨와 함께 화천대유를 설립한 뒤 민간 사업자로 사업에 참여했으며, 천화동인 6호에 2천여만 원을 투자해 282억 원의 배당금을 챙겼습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