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남욱 "수사 일정 전혀 못 들었다...입국 뒤 소명"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남욱 "수사 일정 전혀 못 들었다...입국 뒤 소명"

2021년 10월 17일 16시 5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화천대유 자회사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이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으로 손꼽히는 남욱 변호사가 조사를 받기 위한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미국 LA 공항에서 귀국 직전에 YTN 취재진과 만난 남 변호사는 입국 뒤 입장을 소상히 밝히겠다고 말했는데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남 욱 / 변호사 : (검찰과 (일정) 조율이 되지 않으셨나요?) 아직 전혀 못 들었습니다. (오시기 직전에 통화하셨나요?) 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한국에서 가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남 욱 / 변호사 : (소명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남 변호사님 의도와 상관없는 이야기들이 나오는 거로 알고 있는데….) 들어가서 소상히 말씀드리겠습니다. (검찰한테요?) 예. 제가 아는 한도에서 소상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남 욱 / 변호사 : (앞으로 일정에 대해서 들으신 건 없으세요?) 잘 모르겠습니다. 모르겠습니다. 아직. 일단 들어가는 겁니다. 들어가는 거라….]


YTN 박희재 (parkhj02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