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보는Y] 요양병원 입원환자 폭행 흔적..."CCTV 없어 오리무중"

실시간 주요뉴스

요양병원에서 입원환자가 폭행당했는데, CCTV가 없어 경찰 수사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29일 새벽 2시에서 5시 사이 암사동 한 요양병원의 1급 지체장애인 입원환자 채 모 씨가 폭행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YTN 취재결과 채 씨는 간호사가 없는 동안 턱밑에 멍이 들고 입이 찢어져 피가 고이는 등 심하게 다친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거동이 불편한 환자를 제외하고 병실 옆자리 환자나 간병인이 폭행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CCTV가 없고 피해당사자 진술이 불가능해 경찰은 피의자를 특정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채 씨 의무기록을 확인하면서 간병인에 의한 학대 여부를 조사해보겠다는 방침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