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대장동 의혹' 화천대유 등 동시다발 압수수색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강제수사 착수
개발 사업 참여한 화천대유 사무실 압수수색
검찰, 성남도시개발공사도 압수수색
[앵커]
검찰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할 대규모 전담수사팀을 꾸리고 강제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개발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와 성남도시개발공사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김경수 기자!

[기자]
네, 화천대유 사무실 앞입니다.

[앵커]
검찰이 화천대유를 포함해 여러 곳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하고 있는데,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지금 제 뒤로 보이는 건물 2층이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인데요.

4시간쯤 전부터 검사와 수사관들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이 당시 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를 상대로 강제수사에 들어간 겁니다.

검찰은 오늘 성남도시개발공사도 압수수색 하고 있습니다.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사장 직무대행이었던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과 관련해 기획본부장실과 개발사업본부장실, 유 전 본부장의 주거지 등이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유 전 본부장은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김만배 씨와 대장동 개발사업 전반을 지휘하며 배당수익 구조를 설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 남욱 변호사의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화천대유 초기 투자 비용을 끌어오는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남 변호사는 현재 가족과 미국으로 건너간 상태입니다.

[앵커]
검찰이 전담 수사팀을 꾸린지 하루 만에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건데, 수사팀 규모도 공개됐죠?

[기자]
검찰은 김태훈 서울중앙지검 4차장 검사를 팀장으로, 검사만 16명이 포함된 대규모 전담팀을 꾸렸습니다.

김오수 검찰총장의 지시로 만들어졌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어제 전담팀 구성을 곧바로 승인했습니다.

공식 명칭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 수사팀'입니다.

경제범죄형사부 검사 9명 전원과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맡고 있는 공공수사2부 검사 3명, 반부패강력수사협력부 검사 1명과 다른 검찰청에서 파견받은 검사 3명으로 구성됐습니다.

검찰은 최근 경제범죄형사부를 중심으로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를 불러 조사하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등 핵심 관계자들은 출국금지 조치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더해 오늘 강제수사에도 나서면서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검찰 수사에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화천대유 사무실 앞에서 YTN 김경수입니다.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