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석 이동량 증가·방역 긴장감 완화'로 급속 확산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추석 이동량 증가·방역 긴장감 완화'로 급속 확산

2021년 09월 25일 16시 4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최고치를 기록하는 가운데, 추석 연휴 이동량 증가와 긴장감 완화에 따른 방역 해이가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당분간 확진자 규모가 더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대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확진자 수가 급증한 가장 큰 이유는 추석 연휴 이동량 증가입니다.

추석 연휴 전날인 지난 17일부터 마지막 날인 22일까지 엿새간 이동한 인원은 3천2백76만여 명.

대규모 이동의 결과는 예상보다 빠르게 반영됐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 추석 연휴를 맞이하여 사람 간의 접촉이 증가하고 이동량이 증가함에 따라 환자 발생이 큰 폭으로 증가하였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길었던 닷새간의 추석 연휴.

이동량 증가로 인한 비수도권 확산세도 통계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난 한 주간 수도권의 하루평균 지역 발생 확진자는 1,542명으로 직전 주 대비 11.4% 증가했지만, 같은 기간 비수도권은 하루 평균 486명으로 전 주 대비 17.3% 증가했습니다.

수도권 확산 세가 비수도권으로 옮겨갈 거란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는 겁니다.

[이기일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 추석 연휴 기간 동안의 전국적인 이동량 증가로 인해서 비수도권의 확진자도 늘어날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추가적인 감염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추석 연휴 기간 모임 인원을 8명으로 늘리는 등 다소 완화된 방역 수칙도 확진자 증가에 한몫했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방역 당국이 이동 자제와 모임 최소화를 당부했지만, 추석 연휴를 전후로 방역 수칙이 무너져 내린 모습이 곳곳에서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추석 연휴 평택시 거리 모습 : 이렇게 많이 나왔다고? 미치겠다. 이렇게는 코로나 못 잡아. 이게 말이 되는 거냐고.]

이동량 증가와 방역 해이에 따른 확진자 증가가 아직 본격적으로 시작되지 않았다는 분석까지 나오면서 그야말로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YTN 김대겸입니다.


YTN 김대겸 (kimdk10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