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발생 역대 최다 2,434명...국내발생 2,416명

실시간 주요뉴스

신규 발생 2,434명…국내 발생 2,416명
8월 11일 2,221명 넘어선 역대 최다 신규 환자
전날보다 714명 늘어나…80일째 네 자릿수 확진
서울 903명 경기 704명 인천 140명…수도권 1,747명(71.3%)
[앵커]
코로나19 하루 신규 환자가 코로나19 국내 발생 이후 역대 최다인 2천434명을 기록했습니다.

긴 추석 연휴가 지나면 수도권 중심의 감염 확산세가 눈에 띄게 늘어날 거란 예상이 많았는데 이런 걱정이 예상보다 빨리 현실로 다가오면서 방역 당국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이승훈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는데요.

지금까지 확인된 환자 추이 정리해 주시죠.

[기자]
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모두 2천434명입니다.

지금까지 가장 많은 신규 환자가 나왔던 지난달 11일의 2,221명을 또 넘어서면서 걱정은 커지고 있습니다.

국내 발생이 2천416명, 해외 유입 사례가 18명으로 지역 발생 환자가 폭발적으로 늘었습니다.

또 어제 같은 시간에 1,720명이었으니까 하루 새 714명이나 늘었고요,

또 네 자릿수 확진자 숫자는 오늘로 벌써 80일째라 걱정을 더하고 있습니다.

지역별로는 먼저 서울 903명 경기 704명 인천 140명등 수도권 신규 환자만 1,747명입니다.

수도권 환자도 급증했지만 비수도권의 상황도 눈에 띄게 나빠졌습니다.

대구 128명을 비롯해서 대전 71명 충남 75명 전북 62명 충북 60명 등 전국 17개 시도 모두에 방역의 비상등이 켜졌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도 7명이 늘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3명 줄어 309명입니다.

어제 하루 백신 1차 접종을 한 사람은 56만 명을 넘었고 2차 접종을 마친 사람도 37만 5천여명으로 백신 접종엔 속도를 냈습니다.

이에 따라 국민 백신 접종률은 1차 72.3% 2차 44.0% 수준입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조금 전 코로나19 정부 대책회의를 시작하면서, 명절 대이동의 여파는 지금보다 다음 주에 더 커질 거라면서 빈틈없는 방역관리를 주문했습니다.

이에 따라 확진자가 급증한 지자체는 선제적으로 방역을 강화하고, 일상으로의 복귀를 앞두고 있는 국민들은 복귀 전 가까운 검사소를 찾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이승훈입니다.



YTN 이승훈 (shoony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