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성묘 인원 제한에 추모공원 한산...임진각 합동추모제도 취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민족 최대 명절 한가위지만 코로나19 탓에 성묘 인원이 제한되면서 추모공원은 한산한 모습이었습니다.

지난 설에 이어 이번 연휴에도 임진각 합동추모제는 열리지 않아서 실향민들의 그리움은 더했습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분묘 3만8천여 개, 납골당엔 유골 9만여 개가 안치된 서울시립 용미리 추모공원.

추석 당일인데도 어색할 만큼 한산한 모습입니다.

이번 연휴 기간, 코로나 방역 수칙에 따라 성묘 인원이 수도권 4명, 비수도권 8명으로 제한됐기 때문입니다.

실내 납골당은 아예 출입이 금지돼 성묘객의 발길은 더 적을 수밖에 없습니다.

[장경수 / 서울 장안동 : 무슨 큰일이라도 난 것 같은 한산함을 느꼈어요. 이런 날도 있구나. 올 때마다 오는 데에 몇 시간, 가는데에 몇 시간, 하루가 꼬박 걸렸는데….]

인원 제한에 맞춰 추모공원을 방문한 성묘객들.

어느새 자라버린 잡초를 솎아내고 정성스레 준비한 음식으로 차례상을 차렸지만, 민족 대명절 한가위에도 모든 가족과 함께하지 못한 탓에 아쉬운 마음이 큽니다.

[유재욱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 (추석) 당일에는 많이들 안 오신 것 같아요. 방역수칙 준수해서 되는 인원까지만 만나고 있습니다.]

명절마다 실향민들의 사무치는 마음을 달래주던 임진각 망향 경모제도 지난해 추석부터 계속 열리지 못했습니다.

통일부가 추석 당일 이산가족과 실향민들을 위해 헌화와 분향 등을 지원했지만, 생이별한 혈육을 향한 그리움은 가시지 않습니다.

[김창무 / 서울 영등포동 : 부모님 살아계실 때 손잡고 다니곤 해서 여기 오면 고향에 온 것 같아요. 고향 잃은 사람들 이것마저 없으면 정말 허전하거든요.]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두 번째 맞은 한가위.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 가족 모두가 함께 명절을 보낼 수 있길 바랄 뿐입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