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향 가기 전 검사받으세요"...공항 귀성행렬 이어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김포공항은 귀성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공항 주변에 설치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에도 고향에 가기 전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엄윤주 기자!

[기자]
김포공항 선별검사소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그곳 분위기 설명해주시죠.

[기자]
낮 2시, 점심시간을 마치고 운영이 재개되면서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의 발길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검사받으러 온 사람들 얘기를 들어보면 혹시나 하는 마음에, 행여나 가족들에게 피해를 줄까 봐 온 사람들이 많았는데요.

고향에 내려가기 전 미리 검사를 받으러 온 시민 이야기 직접 들어보시죠.

[도원철 / 서울 가양동 : 추석 연휴 맞아서 내일 고향 내려가기 전에 혹시나 코로나19 영향이 있을 수 있어서 미리 검사받으러 왔습니다. 방역 지침 위반하지 않는 선에서 가족들이랑 시간 보낼 예정입니다.]

이렇게 서울시가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를 설치한 건 귀성 행렬로 수도권에서 일어난 감염이 비수도권에 번지는 걸 예방하기 위해섭니다.

지난달 18일부터 운영한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는 애초 휴가 기간 이용객들이 여행지를 가기 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한 건데, 추석 연휴까지 겹치면서 이번 달 30일까지 운영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김포공항 선별검사소의 하루 평균 검사 건수가 200건가량으로, 이용객이 많이 몰릴 때는 300건에 달하기도 한다고 전했는데요.

이곳뿐 아니라 서울 남부터미널, 동서울터미널 등 대중교통 요충지에도 선별 검사소가 마련됐습니다.

김포공항의 경우, 국내선 터미널 맞은편 주차장에 설치돼 있으니까요.

고향으로 향하기 전, 혹은 여행 떠나기 전 잠시 시간 내서 검사받아 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앵커]
공항 안 모습은 어떤가요?

[기자]
오후 들어 공항 안에는 이용객들이 더욱 북적이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추석 연휴를 앞두고 평소보다 일찍 퇴근한 뒤 고향으로 내려가는 사람들이 많았는데요.

대부분 가족과 연인 단위 이용객들이었는데 나 홀로 귀성객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한국공항공사는 오늘부터 오는 22일까지 김포공항을 포함해 전국 14개 공항에 특별교통대책본부를 편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간 인천국제공항을 제외한 국내 14개 공항에서는 항공기 8천678편이 운항하는데요.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보다는 8.6%가량 늘어난 114만 명이 국내선을 이용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렇게 지난해보다 들썩이는 공항 분위기에는 높아진 백신 접종률이 한몫한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정부는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고 거리두기에 대한 시민들의 피로도가 높아지자 추석 연휴 기간 전국에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8명까지 가족 모임을 할 수 있도록 방역 수칙을 일부 완화했는데요.

그래도 전국 각지에서 사람들이 모이는 만큼 공항 측도 방역에 더욱 신경 쓰고 있습니다.

특히 수도권 이용객들이 주로 찾는 김포공항은 여객 터미널을 매일 소독하고 모든 출발장에서 발열 체크를 거친 사람만 항공기에 탈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김포공항 선별검사소 앞에서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