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시민단체, 尹 20번째 공수처 고발..."장모 문건 수사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시민단체, 尹 20번째 공수처 고발..."장모 문건 수사해야"

2021년 09월 17일 14시 3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시민단체, 尹 20번째 공수처 고발..."장모 문건 수사해야"
시민단체 사법정의 바로 세우기 시민행동은 오늘(1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시절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 장모가 연루된 사건의 대응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을 수사해달라며 윤 전 총장과 성명불상 검사를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습니다.

이들은 고발장을 내기 전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이 대검을 검찰총장의 '가족 법무법인'으로 전락시켰다며 대선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단체가 윤 전 총장을 고발한 건 20번째인데, 공수처는 이 가운데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옵티머스 펀드 사기 부실 수사 의혹, 한명숙 전 총리 재판 위증 사건 수사 방해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는 윤 전 총장 장모 최 모 씨와 18년 동안 소송전을 벌여온 사업가 정대택 씨도 참석해 윤 전 총장은 공익의 대표가 아닌 처와 장모의 범죄 피난처였다고 비난했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