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만55∼59살 백신 접종 시작..."군 장병 접종 확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부터 만55∼59살 사이 장년층을 시작으로 하반기 백신 접종이 다시 속도를 냅니다.

방역 당국은 일반인과 더불어 군 장병에 대한 백신 접종도 확대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자세한 소식, 서울 청진동 위탁의료기관에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김혜린 기자!

그곳에도 오늘 50대가 접종하러 오는 건가요?

[기자]
이곳 위탁의료기관은 오전 9시부터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오후 4시까지 접종이 예약돼 있는데, 지금까지 46명이 접종을 마쳤습니다.

병원 측은 이상 반응을 보인 이들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26일)부터 이곳을 비롯한 전국 위탁의료기관 만 3천 곳에서 만55∼59살 사이 장년층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방역 당국은 이번 접종을 시작으로 다음 달 25일까지 50대 연령층에 대한 백신 접종을 마치겠다는 계획입니다.

50대 접종 대상자는 모두 734만 7천 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617만 2천 명이 예약을 마쳤습니다.

전체 84%에 달하는 예약률입니다.

오늘부터 이번 달 31일 사이에 접종 예약한 만55∼59살 장년층은 주로 모더나 백신을 맞는데요.

모더나 백신만 접종하는 수도권 위탁의료기관 251곳을 제외한 곳에서 접종받는 수도권 대상자는 화이자 백신을 맞습니다.

최근 도착한 화이자 백신을 수도권에 우선 배정해 배송 시간을 줄이려는 데 따른 조치인데요.

예약 당시 만55∼59살 장년층은 모더나 백신을 맞기로 되어 있었던 만큼 백신 변경에 대한 불만도 터져 나오는 상황입니다.

백신 접종 간격도 조정됐습니다.

3주였던 화이자 백신 1, 2차 접종 간격을 모더나와 같은 4주로 1주일 연장하기로 한 겁니다.

방역 당국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접종이 같이 이뤄지는 만큼, 현장 혼선을 막고 효율을 높이고자 접종 간격을 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만55∼59살 접종 2주차인 8월에도 대상자들은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 가운데 하나를 접종받는데요.

방역 당국은 백신 도입 일정에 따라 매주 접종받을 백신을 확정해 안내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당장 다음 주에 맞을 백신도 확정돼 있지 않은 만큼, 불만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앵커]
50대 후반 이외에도 접종 대상이 늘어났다고 하는데, 관련 내용 설명해주시죠.

[기자]
오늘부터 만60∼74살 어르신 가운데 일부를 대상으로 모더나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건강상의 이유 등으로 접종 예약이 취소되거나 연기된 이들로, 대상자는 모두 10만 명입니다.

또 지난 13일부터 수도권에서 우선 시행됐던 지자체 자율접종도 오늘부터 전국으로 확대됩니다.

자율접종이란 지자체별 특성과 방역 상황을 고려해 지자체가 접종 대상자를 선정하고 접종 계획을 세우는 방식인데요.

오늘부터 2주 동안 전국 예방접종센터 280여 개 곳에서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이 이뤄집니다.

내일(27일)부터는 부속 의원을 가진 삼성전자, 현대자동차를 포함한 사업장 43곳 종사자 30만5천 명에 대한 자체 접종도 시작됩니다.

접종 백신은 화이자입니다.

모레(28일)에는 교육·보육 종사자에 대한 접종도 이뤄지는데, 역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습니다.

방역 당국은 일반인들과 더불어 군 장병에 대한 접종도 확대하겠다는 계획인데요.

입영예정자들을 대상으로 접종이 이뤄지기 전인 지난 12일 이전에 입영한 군 장병은 모레부터 화이자 백신을 맞습니다.

또 의무경찰, 의무해경, 의무소방을 포함한 전환복무자와 교정시설 대체복무요원 입영예정자 등도 같은 날부터 접종이 시작됩니다.

새로운 대상자에 대한 대규모 1차 접종이 시작되면서 이번 주부터는 하루 접종자 수도 큰 폭으로 늘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청진동 위탁의료기관에서 YTN 김혜린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