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만55~59살 백신 접종 시작...대상자 86% 사전예약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만55~59살 백신 접종 시작...대상자 86% 사전예약

2021년 07월 26일 10시 5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오늘부터 만55∼59살 사이 장년층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대상자 가운데 86%가 사전예약을 마치면서 하반기 백신 접종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전망입니다.

자세한 소식, 서울 청진동 위탁의료기관에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김혜린 기자!

그곳에도 오늘 50대가 접종하러 오는 건가요?

[기자]
네, 이곳 위탁의료기관은 오전 9시부터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오전엔 35명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을 예정인데요, 접종을 시작한 지 한 시간 반이 채 지나지 않아 모두 29명이 접종을 마쳤습니다.

종합 검진을 함께하는 곳이라 점심을 앞둔 시간에도 붐비는 모습입니다.

오늘(26일)부터 이곳을 비롯한 전국 위탁의료기관 만 3천 곳에서 만55∼59살 대상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대상자 354만 명 가운데 304만 3천 명이 사전 예약을 마쳤는데, 전체 86%에 달하는 예약률입니다.

신규 접종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으로 이뤄집니다.

오늘부터 이번 달 31일 사이에 접종 예약한 만55∼59살 장년층은 주로 모더나 백신을 맞는데요.

모더나 백신만 접종하는 수도권 위탁의료기관 251곳을 제외한 곳에서 접종받는 수도권 대상자는 화이자 백신을 맞습니다.

최근 도착한 화이자 백신을 수도권에 우선 배정해 배송 시간을 줄이려는 데 따른 조치인데요.

예약 당시 만55∼59살 장년층은 모더나 백신을 맞기로 되어 있었던 만큼 백신 변경에 대한 불만도 터져 나오는 상황입니다.

백신 접종 간격도 조정됐습니다.

3주였던 화이자 백신 1, 2차 접종 간격을 모더나와 같은 4주로 1주일 연장하기로 한 겁니다.

방역 당국은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접종이 같이 이뤄지는 만큼, 현장 혼선을 막고 효율을 높이고자 접종 간격을 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만55∼59살 접종 2주차인 8월에도 대상자들은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 가운데 하나를 접종받는데요.

방역 당국은 백신 도입 일정에 따라 매주 접종받을 백신을 확정해 안내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고령층 가운데 예약이 취소되거나 연기된 분들에 대한 백신 접종도 시작됐다고 하죠?

[기자]
오늘부터 만60∼74살 어르신 가운데 일부를 대상으로 모더나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건강상의 이유나 예약 방법이 미숙해 접종 예약이 취소되거나 연기된 이들로, 대상자는 모두 10만 명입니다.

내일(27일)부터는 부속 의원을 가진 삼성전자, 현대자동차를 포함한 사업장 43곳 종사자 30만5천 명에 대한 자체 접종도 시작됩니다.

접종 백신은 화이자입니다.

새로운 대상자에 대한 대규모 1차 접종이 시작되면서 이번 주부터는 하루 접종자 수도 큰 폭으로 늘 전망인데요.

코로나19 4차 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하반기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겁니다.

40대 이하 연령층에 대한 백신 예약 일정도 이번 주 중에 발표될 예정인데, 그간 백신 예약시스템이 '먹통' 현상을 겪었던 만큼 방역 당국은 일정 발표에 앞서 관련 대책 마련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청진동 위탁의료기관에서 YTN 김혜린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