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숨겨진 문 뒤에서 우르르...유흥업소 '몰래 영업' 여전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숨겨진 문 뒤에서 우르르...유흥업소 '몰래 영업' 여전

2021년 07월 25일 10시 1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 4차 대유행 속에 방역수칙을 어기고 밤늦게 몰래 영업을 이어가는 유흥업소들이 적지 않습니다.

단속을 피해 비밀 공간에 숨어있던 손님과 종업원들이 무더기로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단속현장을, 김승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 여세요. 안 열면 강제 개방합니다. 안에 사람 있는 거 아니까 문 여세요."

지난 금요일 늦은 밤, 경기도 의정부의 한 지하 유흥업소입니다.

불법 영업 첩보를 입수한 경찰이 단속을 나왔지만, 문은 굳게 닫혀있습니다.

결국, 소방대원들의 협조로 자물쇠를 뜯고 들어가자 조금 전까지 사람이 있었던 흔적이 곳곳에서 발견됩니다.

"가방 다 있구만. (저는 모르죠. 저 청소하고 있었어요) 근데 왜 숨어 있어요. (무서워서 숨었습니다, 무서워서.)"

"급하게 핸드폰도 다 놓고서 다 도망갔네요."

내부의 또 다른 문을 뜯고 샅샅이 살펴보지만 사람만 감쪽같이 사라졌습니다.

하지만 커다란 냉장고를 치우자 가려져 있던 문이 나타났고, 안에선 손님과 종업원들이 무더기로 발견됩니다.

"경찰에서 단속 나왔어요,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한 명씩 나오세요, 이쪽으로."

코로나19 4차 대유행 와중에 방역수칙을 어기고 숨바꼭질하듯 영업을 하고 있던 겁니다.

[김형균 / 경기북부경찰청 생활질서계 풍속수사팀장 : 주방 옆에 창고에 다 들어있는 걸 한 시간 만에 수색해서 찾은 겁니다. 한 20명 정도 되고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시청에서 업소는 행정 조치하고 벌금에 처하게 되어 있습니다.]

확진자 증가세를 잡기 위해 강도 높은 거리두기 단계가 유지되고 있지만, 일부 유흥업소의 비밀 영업도 끊이지 않는 상황.

경기도 자치경찰은 다음 달까지 도내 유흥시설 밀집지역을 특별 단속할 방침입니다.

YTN 김승재입니다.



YTN 김승재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