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조국, '부녀 삽화' 논란 조선일보에 "인두겁을 쓰고 어찌"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조국, '부녀 삽화' 논란 조선일보에 "인두겁을 쓰고 어찌"

2021년 06월 25일 11시 5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조국, '부녀 삽화' 논란 조선일보에 "인두겁을 쓰고 어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성매매 유인 절도범 기사에 자신과 딸의 삽화를 사용해 논란이 된 조선일보를 강도 높게 비판하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조 전 장관은 오늘(2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자녀 입시비리 의혹 재판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을 만나, '가족을 모욕하고 조롱한 기자와 언론사에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전 장관은 특히, '지독히 정파적인 시각과 저열한 방식으로 가족을 모욕했다며 인두겁을 쓰고 어찌 그런 일을 할 수 있는지 묻고 싶다'고도 말했습니다.

앞서 조선일보는 지난 21일 3인조 혼성 절도단이 성매매를 미끼로 남성을 유인한 뒤 금품을 훔친 사건을 보도하며 조국 전 장관과 딸의 삽화를 사용했습니다.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