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습기 살균제 피해 25 가족의 눈물 젖은 수기..."내 몸이 증거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가습기 살균제 피해 25 가족의 눈물 젖은 수기..."내 몸이 증거다"

2021년 06월 17일 23시 1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가습기 살균제 참사로 가족을 잃거나 병에 걸렸다는 스물다섯 가족이 책을 펴냈습니다.

제목은 '내 몸이 증거다'입니다.

온갖 질병을 앓는 피해자들은 자신의 몸이 참사의 증거인데도 제대로 된 피해 인정이나 보상은 아직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피해신고 7천4백 건에 전체 피해자는 67만 명까지 추산되는 가습기 살균제 참사.

스물다섯 가족, 피해자 63명이 자신의 경험을 증거로 남기겠다며 수기를 썼습니다.

[김기태 / 출판사 '스토리 플래너' 대표 : 수기를 써주신 가족들의 사연이 마음 아프고 책을 만드는 내내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책에는 가습기 살균제로 아이와 평생 이별하는 계기가 됐다는 부모들의 절절한 사연이 담겼습니다.

임신 때부터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해 기침을 달고 살게 된 아이에게 가습기를 매일같이 쐬게 했다는 이경미 씨.

30개월 막내는 결국 폐에 구멍이 나고 굳어가면서 숨졌습니다.

[이경미 / 가습기 살균제 사망자 유가족 : 일기로 써놓았는데 그걸 한장 한장 넘기고 읽다 보니 우리 찬성이가 얼마나 아팠는지 너무너무 미안했고….]

생후 50일 만에 숨진 아기.

부모는 아기가 기침할 때면 일부러 코와 입에 가습기를 대게 했던 자신이 원망스럽습니다.

[이장수 / 가습기 살균제 사망자 유가족 : 절 뒤편에 소나무가 있는 곳에 유골을 뿌리고 매년 아이 엄마와….]

지금껏 숨진 사람만 천오백 명이 넘지만, 아직도 피해를 인정받지 못한 일부 피해자는 "내 몸이 증거"라고 울분을 토합니다.

15년 동안 함께 가습기 살균제를 썼는데 천식에 척추염까지 앓는 큰 아이가 여태껏 피해 인정을 못 받았다는 사례도 소개됐습니다.

[민수연 /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 환경부에서는 천식을 왜 인정하지 않는지에 대한 부연 설명은 전혀 없고요. '천식을 인정할 수 없다' 이렇게만….]

가습기 살균제 참사가 알려진 지 10년째.

고통을 각자 감내해온 피해자들은 마음의 병까지 호소합니다.

[임종한 / 인하대학교 보건대학원장(의학 자문) : 피해 인정 과정에서 방치돼 있거나 제한적으로 인정받는 과정에서 사회적으로 고립되고 힘든 과정을 겪었습니다.]

수많은 병을 몸에 안고 사는 피해자들은 환경부가 폭넓은 판정 기준을 마련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를 최대한 많이 구제하는 게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YTN 정현우[junghw504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