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15시간째...건물 전체로 번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이천 쿠팡 물류센터 화재 15시간째...건물 전체로 번져

2021년 06월 17일 20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오늘 새벽 경기 이천시 쿠팡 물류센터에서 시작된 불이 15시간 넘도록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하 2층에서 시작된 불이 건물 전체로 번졌는데, 불길이 거세 건물 내부에 고립된 소방대원 1명을 구조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동훈 기자!

불길이 여전히 거센 것 같은데,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15시간 넘게 지속된 불로 물류센터는 앙상한 뼈대만 남았습니다.

지금도 시뻘건 불길과 함께 매캐한 연기까지 뿜어져 나오고 있어서 소방대원들도 물류센터 가까이 다가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 열을 견디지 못한 콘크리트가 깨지며 생기는 쿵쿵거리는 소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불이 시작된 건 오늘 새벽 5시 40분쯤입니다.

소방 당국은 인근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습니다.

아침 8시 20분쯤 큰불이 잡혔고, 대응 단계도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잔불 진화 작업 과정에서 무너져 내린 물건들에 불이 다시 번졌습니다.

소방 당국은 낮 12시 15분쯤 대응 2단계를 다시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소방 당국은 건물 내부에 불에 타기 쉬운 잡화나 종이상자 등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는데요, 건물이 붕괴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건물 앞 주차장에서 진화 작업 중이던 소방차들을 철수시켰습니다.

또, 옆 건물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방어선을 마련했습니다.

[앵커]
소방관 한 명이 고립돼있다고 하는데, 아직 구조 소식이 없나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불이 나자 물류센터 직원 248명은 모두 대피했지만, 소방관 인명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오전 11시 25분쯤 소방대원 5명이 건물 안으로 진입해 화재 진압을 시도했는데요,

내부 구조물이 넘어지면서 경기 광주소방서 구조대장 한 명이 미처 탈출하지 못하고 건물 안에 고립됐습니다.

소방 당국은 수색에 중점을 두고 진화 작업을 펼쳐 왔는데, 불길이 거세게 번지면서 지금은 모든 인력을 건물 밖으로 철수시켰습니다.

탈출한 구조대원 4명 중 한 명은 연기를 심하게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는데, 현재는 의식을 회복했습니다.

[앵커]
대형 물류창고에서 불이 난 건데, 물류 배송에는 문제가 없을까요?

[기자]
네, 물류 배송 차질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곳 물류센터는 지상 4층·지하 2층 건물로 축구장 15개 크기에 달합니다.

신선식품을 뺀 일반 상품 전부를 취급하는 주요 물류 거점 중 하나인데요.

불이 시작된 지하 2층에는 고객들에게 배송할 상품들이 쌓여 있었던 거로 파악됐습니다.

건물 전체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센터를 다시 가동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쿠팡 측도 배송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인정하면서, 물량을 다른 물류센터로 돌리는 등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이천시 쿠팡 물류센터에서 YTN 양동훈[yangdh0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