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퀵 배달 기사의 '기지 발휘'...'폭리' 대출 알선 덜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퀵 배달 기사의 '기지 발휘'...'폭리' 대출 알선 덜미

2021년 06월 12일 05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얼마 전 구청 공무원이 보이스피싱 범행 현장을 목격하고 피해를 막았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이번엔 퀵서비스 기사의 신고로 불법대출 범행을 적발했습니다.

어떤 기지를 발휘했는지 김다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4일 인천 간석동의 한 골목길.

머리가 희끗희끗한 어르신이 승용차를 몰고 온 운전자에게 비닐봉지를 건넵니다.

운전자는 퀵서비스 기사인 조선훈 씨.

위축된 어르신의 모습에 뭔가 수상한 점을 감지했습니다.

[조선훈 / 퀵서비스 기사 : 물건을 건네준 사람이 아주 나이 드신 노인이고 외관상으로 좀 서민층으로 보였어요. 아주 짠해 보였어요.]

더 이상했던 건 최종 수령자인 A 씨.

특별한 이유 없이 배송지를 두 번이나 바꿨기 때문입니다.

범죄로 확신한 조 씨는 A 씨를 경찰에 신고하자고 마음먹고 시간 벌기에 나섰습니다.

장소가 계속 바뀌어 시간이 지체됐다면서 추가 비용을 달라고 일부러 실랑이를 벌이면서 경찰을 부른 겁니다.

A 씨는 돈을 더 줄 수 없다며 그 자리를 떠버렸고, 그사이 경찰이 도착했습니다.

조씨가 경찰과 함께 봉지를 열어보니 테이프에 칭칭 감긴 상자가 나왔습니다.

그 안엔 현금 8백만 원이 들어있었습니다.

[조선훈 / 퀵서비스 기사 : 5만 원권 한 다발, 5백만 원. 백만 원권 세 다발 해서 8백만 원이 은행 큰 봉투에 두 겹으로 싸여있고….]

물건을 가져가기 위해 다시 현장에 돌아온 A 씨는 그 자리에서 체포됐습니다.

실랑이 끝에 퀵 배달 물건, 그러니까 돈을 다시 받으러 온 A 씨는 이곳에 기다리고 있던 경찰관들에게 붙잡혔습니다.

알고 보니 A 씨는 신용한도보다 더 많은 돈을 빌려줄 수 있다며 어르신에게 접근한 뒤 대부업체를 연결해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3천만 원을 빌릴 수 있도록 해주고 수수료 명목으로 8백만 원을 받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대부업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하고 대출과정에서 불법이 있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YTN 김다연[kimdy081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