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팩트와이] 모더나 백신에 치명적 독극물이 있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모더나 백신에 치명적 독극물이 포함됐다는 내용이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 SNS에 퍼졌습니다.

결국, 불안감을 조성해 백신을 맞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건데요.

사실인지 따져봤습니다.

팩트와이, 김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모더나 백신에 독극물이 포함됐다는 블로그 게시글입니다.

미국 코네티컷주 공중보건부에서 분석해 발표했다며 공신력을 더합니다.

해외 SNS에서도 같은 내용이 기정사실처럼 재생산되고 있습니다.

▲모더나 백신에 치명적 독극물 존재?

치명적 독극물로 지목된 건 'SM-102'로 불리는 물질인데, 모더나 백신의 성분인 건 맞습니다.

이 물질 등으로 만든 기름 성분이 이른바 'mRNA'를 비눗방울처럼 둘러싸서 세포까지 전달하는 역할을 합니다.

미국 직업안전위생국에 제출된 'SM-102'의 안전 보건자료를 보면, 사람이나 가축에게 사용할 수 없다거나 피부에 닿으면 치명적이라는 내용까지 있습니다.

하지만 이 문서는 화학 물질의 일반적인 유해성과 취급 주의사항 등을 설명하기 위한 자료로, 과다 사용 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을 경고한 겁니다.

그렇기 때문에 백신에 해당 성분이 들어있다고 해서 독극물이라고 할 순 없습니다.

[이덕환 / 서강대 명예교수(화학·과학커뮤니케이션) : (백신을 맞아도 'SM-102' 투입이) 장기간도 아니고 반복적인 것도 아니에요. (백신을) 최대 두 번 맞고 끝나는 거죠. 그리고 극미량을 사용하는 거죠.]

이같이 화학 성분의 위험성을 공개해두는 건 일반적인 약품도 마찬가지입니다.

아스피린으로 불리는 화학 물질 '아세틸살리실산'도 과다하게 사용할 경우, 눈·피부·호흡기에 자극을 일으킬 수 있다고 적시해뒀지만 정량을 복용하면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코네티컷주 공중보건부가 발표?

미국 코네티컷주 공중보건부는 화이자와 함께 모더나 백신의 성분 내용을 공개한 적은 있지만, 백신 성분에 독극물이 포함됐다고 발표한 적은 없습니다.

공중보건부가 백신의 성분을 공개한 것과 함께 화학 성분을 과다 취급했을 때의 주의사항이 합해지면서, 모더나 백신에 치명적인 독극물이 있다는 가짜뉴스가 만들어진 셈입니다.

YTN 김승환[ksh@ytn.co.kr]입니다.

인턴기자 윤영채 [dbsdudco95@gmail.com]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