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4번째 음주운전' 배우 채민서 집행유예 확정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4번째 음주운전' 배우 채민서 집행유예 확정

2021년 05월 14일 08시 4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4번째 음주운전' 배우 채민서 집행유예 확정
술에 취한 상태에서 일방통행 도로를 역주행하다가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채민서 씨에게 집행유예가 확정됐습니다.

대법원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기소된 채 씨 상고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재판부는 원심 판단에 잘못이 없다며 검사의 상고를 기각했습니다.

앞서 채 씨는 2019년 3월 26일 아침 6시쯤, 음주 상태로 서울 강남의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하다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고 상대 운전자를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1심과 2심은 채 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채 씨는 1심 판결 후 자신의 SNS에, 사고 전날 지인과 간단히 술을 마셨다며 새벽에 술이 깼다고 생각해 운전대를 잡은 것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채 씨는 2012년과 2015년에도 벌금형을 받는 등 앞서 3차례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았습니다.

한동오 [hdo8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