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4살 딸 손 잡고 횡단보도 건너던 엄마, 차에 치여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4살 딸 손 잡고 횡단보도 건너던 엄마, 차에 치여 숨져

2021년 05월 12일 10시 4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4살 딸의 손을 잡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30대 엄마가 승용차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났습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교통사고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승용차 운전자 54살 남성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 씨는 어제(11일) 오전 9시 20분쯤 인천시 마전동의 한 삼거리에서 4살 딸의 손을 잡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32살 여성 B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함께 있던 B 씨의 딸은 도로에 넘어지면서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운전자 A 씨는 지난 8일 눈 수술을 하고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차를 몰았고 사고 당시 앞이 흐릿하게 보여 모녀를 보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 등을 확보해 과속 여부 등을 비롯한 사고 경위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