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교회·운동시설 소규모 집단감염...나들이 인파로 확산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교회·운동시설 소규모 집단감염...나들이 인파로 확산 우려

2021년 05월 05일 13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교회, 운동시설 등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5월 나들이 인파가 늘어나면서 확산 우려는 더욱 큰데요.

자세한 소식,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희재 기자!

교회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했다고요?

[기자]
네, 이곳 교회는 가장 최근에 집단감염이 발생해 문을 닫은 곳입니다.

현재 누적확진자는 모두 17명입니다.

지난달 30일에 이곳을 다니던 교인이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로 감염이 확산한 겁니다.

그런데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를 하다 보니, 이 교회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인근 한 운동시설과 역학적인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곳 운동시설에서는 지난달 28일에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로 현재까지 모두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관련 확진자는 모두 30명이 됐습니다.

이처럼 수도권 곳곳에서 소규모로 집단감염 사례는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 구로구에 있는 빌딩과 관련해선 3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감염자는 모두 47명이 됐습니다.

경기 오산시에 있는 화학물질제조업에서 발생해 평택 이슬람기도원으로 이어진 감염 사례와 관련해서는 모두 1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가족과 지인 모임에서 확진된 사례도 잇따랐습니다.

거주 지역이 경기 고양과 의정부시 곳곳에 있는 직장동료와 일가족 모임과 관련해선 지난달 23일 이후 현재까지 13명이 확진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어린이날인 오늘, 공휴일을 맞아 유원지 곳곳에 가족과 지인 나들이객이 더 몰리고 있어 방역 우려는 더 커지고 있는데요.

방역 당국은 5월을 맞아 가족과 지인 모임 관련 감염 사례를 분석한 자료를 내놨습니다.

지난 1월을 기준으로 가족과 지인 모임과 관련한 환자 수는 모두 703명, 집단감염 사례로는 57건이었는데요.

이 수치가 4월엔 1,170명에 58건으로 늘었습니다.

방역 당국은 설 연휴와 봄맞이 시기에 자택과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모임을 하다 감염이 확산한 사례가 많은 것으로 분석했는데요.

최근 보름 동안 발생한 사적 모임 관련 집단감염 사례는 모두 17건으로 집계됐는데, 자택에서 11건, 다중이용시설에서 6건으로 각각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꼭 필요한 모임을 계획한다면, 그 범위는 직계가족 8명 안으로 인원을 정하고, 실내보다는 야외에서.

그리고 가능하다면 한산한 시간대와 장소에서 모임을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박희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