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내곡동, 엘시티' 난타전으로 끝난 선거...이제 검찰의 시간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내곡동, 엘시티' 난타전으로 끝난 선거...이제 검찰의 시간

2021년 04월 08일 18시 2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네거티브 공방 속에 재보궐 선거가 끝나면서 그동안 제기된 고소·고발 사건 처리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불필요한 오해가 없도록 절차에 따라 공정하고 신속하게 사건을 처리하겠다며 정치적 중립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동오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재보궐 선거는 초반 여론조사부터 여야 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벌어진 가운데 정책 대결보다는 폭로전 양상으로 진행됐습니다.

당연히 의혹 제기에 따른 고소·고발도 쏟아졌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른바 '생태탕 집' 진실 공방으로 번진 내곡동 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과 시민단체로부터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당했고,

국민의힘은 관련 의혹을 보도한 KBS를 비롯해 민주당 천준호·고민정 의원, 조국 전 장관 등을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엘시티 특혜 분양 의혹 등으로 민주당으로부터 고발당한 박형준 부산시장 측은 배우자를 비방한 민주당 안민석 의원과 딸 입시 비리 의혹을 제기한 민주당 장경태 의원을 고발했습니다.

낙선한 박영선, 김영춘 후보 측도 경쟁 후보 측 의혹을 제기하거나 본인 의혹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각종 고소·고발에 연루됐습니다.

선거가 마무리되면서 검찰은 접수된 사건 기록들을 검토한 뒤 조만간 직접 수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선거 관련 범죄는 올해 시행된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에 따라 검찰이 직접 수사할 수 있는 '6대 범죄'에 해당하기 때문입니다.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은 이제 선거가 마무리된 만큼 각급 청에서 선거 사건들을 공정하고 신속하게 처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특히 경찰과도 긴밀하게 협력할 것을 주문하면서, 수사과정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받지 않도록 각종 절차를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경찰도 직접 고발장을 접수한 오 후보의 내곡동 땅 특혜 의혹 수사 등에 이미 착수한 상태입니다.

선거가 끝나면 고소, 고발 사건들은 당사자 취하 등으로 종결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이번엔 다를 거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까지 상대 후보를 견제하고 주도권을 잡기 위한 포석으로 삼을 수도 있다는 겁니다.

재보선이 막을 내리면서 이제 검찰과 경찰의 시간이 시작됐습니다.

선거 기간 쏟아진 각종 의혹 제기와 비방의 책임 소재는 이제 수사와 재판을 통해 가려지게 된 가운데 수사 결과를 둘러싼 정치적 공방도 만만찮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한동오[hdo86@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