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식약처 직원-제약사, '불법 제조 은폐 논의' 의혹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단독] 식약처 직원-제약사, '불법 제조 은폐 논의' 의혹

2021년 03월 17일 04시 5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식약처와 제약사의 유착 관계를 의심케 하는 문건을 YTN이 입수했습니다.

복제약을 불법 제조한 업체 측이 작성한 회의록을 보면, 지방식약청 관계자와 함께 은폐 방법을 논의한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회의 시점은 식약처의 정기 감사 엿새 전이었습니다.

김우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복제약 불법 제조 혐의가 적발된 '비보존 제약'.

회사 측은 자신들이 먼저 경인지방식약청에 자진 신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비보존' 관계자 : 저희가 8일이요. 경기인천청 과장님께 전화해서 저희가 이러한 사안이 있어서 자진 회수를 진행하려고 합니다….]

하지만 이튿날부터 사흘 간 감사를 진행한 식약처는 정작 불법 제조 사실을 알지 못했습니다.

[식약처 관계자 : 저희가 내부적으로 확인을 해봐야 할 것 같은데 저도 지금 처음 들어서 이것을….]

왜 몰랐을까?

YTN이 입수한 회사 측 회의록입니다.

이상한 건 회의 이름에 식약처가 들어가 있다는 겁니다.

참석자 명단에도 경인지방식약청 A 과장의 이름이 적시됐습니다.

내용을 보면 불법 제조 사실을 숨기거나 처벌을 최소화하려는 방안이 담겨있습니다.

먼저, 문제가 된 당뇨약의 회수계획서를 금요일 늦게 식약처에 제출하기로 정했습니다.

주말을 앞둔 오후에 내자는 건데, 당일 조사 가능성을 방지하기 위함이란 설명이 붙어 있습니다.

또, 국회에서 문제 삼을 경우를 대비해 상황 설명을 축소하라는 지침도 내려졌습니다.

회의가 열린 시점은 식약처의 정기 감사를 엿새 앞둔 지난 3일.

문건 4번 항목을 보니 감사 담당자에게 언급하지 않을 테니 내부 점검을 잘하라는 조언도 눈에 띕니다.

경인지방식약청 직원의 발언으로 추정됩니다.

이 직원과 업체 측이 정기 감사를 앞두고 작전회의를 한 듯한 분위기마저 풍깁니다.

[이동근 /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사무국장 : 충격적이기도 하고, 사실 이게 '비보존'만의 특혜가 절대 아닐 거로 생각하거든요. 그런 관행이 얼마나 지금 이뤄지고 있는지를 이번 기회에 밝혀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이에 대해 지방청 직원 A 씨는 업체 측과 접촉한 사실은 있지만, 구체적인 사안은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얼버무렸고,

[경인지방식약청 직원 A 씨 : 그런 경우에는 자진 회수하고 그렇게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이야기했겠죠. 저도 내용이 정확히 기억이 안 나요.]

업체 측은 곤란한 상황이라며 '노 코멘트'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비보존' 관계자 : 회의록에 대해서는 '노 코멘트'를 하고 싶으시다네요.]

전국 6개 지방식약청을 감독하는 식약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사건 경위 파악을 위한 자체 조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