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랫집 주민 "정인이 숨진 날, 덤벨 떨어지는 듯한 소리 수차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아랫집 주민 "정인이 숨진 날, 덤벨 떨어지는 듯한 소리 수차례"

2021년 03월 03일 16시 0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생후 16개월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재판이 오늘 추가로 열렸습니다.

정인이가 숨지던 날, 운동기구 덤벨을 떨어뜨리는 듯한 큰 소리와 진동이 여러 차례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김경수 기자!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오늘 재판, 모두 3차례 진행된다고 하던데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먼저 오후 2시 재판에서 나온 증언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정인이 양부모의 바로 아랫집에 사는 주민이 증인으로 나왔는데요.

아랫집 주민은 정인이가 숨진 당일인 지난해 10월 13일, 윗집에서 큰 소리를 들었다고 진술했습니다.

마치 헬스클럽에서 덤벨 운동기구를 놓치듯이 내려놓는 것 같은 큰 소리였고 진동도 함께 몇 차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아이들 뛰는 소리나 운동하는 소리와는 전혀 달랐다고 하는데요.

너무 심한 소리가 나서 윗집으로 올라갔더니 양모인 장 모 씨가 문을 조금만 열고는 눈물을 보이며 '죄송하다, 지금은 무슨 일인지 얘기할 수 없다'라는 말을 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아랫집 주민은 이전에도 윗집에서 여성이 악을 쓰며 뭔가를 던지고 싸우는 듯한 소리가 들렸지만 상대방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양모인 장 씨가 오랜 아동학대로 쇠약해진 정인이를 넘어뜨리고 발로 밟아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보고 있는데요.

장 씨 측은 아동학대가 있었던 건 인정하지만 학대로 사망한 건지 확실치 않고, 발로 밟지도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아랫집 주민의 오늘 증언이 혐의 입증에 어떻게 작용할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현재 열리고 있는 오후 4시 재판에는 대검찰청 심리분석관이 증인으로 나왔습니다.

정인이 양모 장 씨의 심리 분석을 맡았던 사람이라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정인이 양모의 주된 혐의를 아동학대치사에서 살인죄로 변경할 수 있었던 근거 가운데 하나가 바로 심리 분석 결과였습니다.

오늘 대검 심리분석관의 증언이 살인의 고의성 입증에 어떤 역할을 할지도 주목됩니다.

[앵커]
앞서 오전에 열린 재판에서는 어떤 증언이 나왔는지도 전해주시죠

[기자]
오전 10시 재판에는 입양가족 모임에서 양모 장 씨를 알게 됐다는 A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A 씨는 장 씨가 외출할 때 정인이를 데려가지 않거나 차에 혼자 두고 온 적이 여러 차례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했습니다.

정인이 입양 이후 장 씨와 15번 정도 집 밖에서 만났는데 5번 정도는 장 씨가 정인이를 함께 데리고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주변 사람들이 혼자 있을 정인이를 걱정하면 장 씨는 '아이가 어린이집에 가 있다'거나 '애플리케이션으로 아이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며 안심시켰다고 전했습니다.

아이가 밥을 먹지 않아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평소 장 씨의 말과 달리 정인이가 밥을 곧잘 먹었다는 진술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장 씨가 간이 되어 있는 음식은 안 된다며 정인이에게 맨밥과 상추만 먹여서 안타까웠다고 A 씨는 말했습니다.

또 장 씨 측에서 정인이 몸에 남은 학대 흔적이 놀이터 시소에 찍혀 생긴 거라고 주장했지만, 당시 현장에 있었던 A 씨는 그런 기억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경수[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