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틀 연속 6백 명대..."대규모 사업장 감염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이틀 연속 6백 명대..."대규모 사업장 감염 지속"

2021년 02월 18일 21시 5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남양주 플라스틱 제조공장 관련 누적 확진 123명
충남 아산 귀뚜라미 보일러 공장 관련 누적 확진 149명
순천향대 병원·송파 보습학원 등 집단 감염 여파도 계속
설 연휴 영향 본격화할 경우 ’4차 대유행’ 가능성 우려
[앵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6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설 연휴 영향이 본격화하면 확진자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정부가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6백 명대를 나타냈습니다.

일일 확진자가 연속으로 6백 명대를 기록한 건 지난달 초순 이후 한 달여 만입니다.

남양주 플라스틱 제조공장과 충남 아산 귀뚜라미 보일러 공장 관련 확진자가 가족, 지인 등으로 확대되면서 100명 중반대로 늘어났고,

서울 순천향대 병원과 송파구 보습학원 등 크고 작은 집단 감염의 여파도 계속됐습니다.

잠복기를 감안하면 아직 설 연휴 영향이 본격화하기도 전에 확진자 규모가 껑충 뛰어오른 셈이라 방역당국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하자마자 확진자가 급증해 다시 단계를 상향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혁민 / 세브란스 진단검사 의학과 교수 : 저희가 11월의 경험을 놓고 봤을 때 그 때에 비해서 지금 비교를 해보게 되면 계절적 요인 이런 것들이 변한 게 별로 없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저희가 만약에 사회적 거리두기나 이런 부분들을 충분히 시행하지 못하고 그다음에 현재 코로나19 감염을 충분히 관리하지 못한다면 3월에는 분명히 천명 넘어가는 코로나19 확진자를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가려진 숨은 감염자 수도 여전히 상당수여서 이들 무증상 감염자 등을 통한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상존하는 것도 우려 대목입니다.

당국은 다음 주까지 확산 추이를 예의주시하면서 추가 조치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 집단감염 발생시설에 대한 개별적인 위험요인을 분석, 발표하면서 최대한 자율 그리고 책임에 기반한 지속 가능한 거리두기가 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방역 당국은 우리나라가 미국이나 유럽에 비해 코로나 발생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았기 때문에 지역사회에 형성된 면역도도 낮은 상황이라면서 거리두기의 이행이 한층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