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형 로펌에서 일감"...보이스피싱 전달책 된 취업준비생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대형 로펌에서 일감"...보이스피싱 전달책 된 취업준비생

2021년 01월 20일 18시 3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대형 로펌에서 일감"...보이스피싱 전달책 된 취업준비생
아르바이트를 구하려던 취업 준비생이 전화금융사기, 이른바 보이스피싱 조직에 연루돼 전달책 역할을 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20대 여성 A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2월부터 10여 명으로부터 1,100만 원을 현금으로 건네받아 조직에 전달한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인터넷에 올린 A 씨의 구직 이력서를 본 조직원이 대형 법무법인으로 속여 '건당 15만 원'의 일감을 제안했고, A 씨가 이를 받아들이며 범행하게 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서울의 대형 법무법인에서 일감을 받은 거로 생각했다며 자신도 속았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일당을 좇고 있습니다.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