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려했던 출근길 대란 없었지만"...오락가락 예보에 종일 '혼선'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우려했던 출근길 대란 없었지만"...오락가락 예보에 종일 '혼선'

2021년 01월 18일 18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어젯밤, 서울·경기 남부 짧게 눈…곳곳 대설주의보
출근길 10cm 폭설 예보…서울시 등 비상근무 돌입
아침 7시 서울 적설량 0.1cm…최대 폭설 예보 무색
[앵커]
오늘 새벽, 수도권에 폭설이 내릴 거라는 기상청 예보가 빗나갔습니다.

오전 늦게부터 오후까지 눈이 내렸는데, 퇴근 시간까지 온다는 예보와 달리 일찍 그쳤습니다.

출퇴근길 대란은 없어서 다행이었지만, 시민들은 혼란스러웠습니다.

정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어젯밤 서울과 경기 남부, 인천에 시간당 1∼2cm가량 눈이 내렸다 그쳤습니다.

곳곳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고, 기상청은 새벽부터 추가로 폭설이 내릴 거란 예보를 내놨습니다.

수도권에 10cm까지 눈이 온다는 소식에 서울시는 대중교통 편수를 늘리고 비상근무에 돌입했습니다.

[하현석 / 서울시 도로관리과장(지난 17일) : 저희가 12시부터 제설 1단계를 발령해서 대응하고 있습니다. 저녁에 2단계를 발령해서 새벽까지 사전에 제설하고 아침에 출퇴근에 지장이 없도록 준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밤새 눈은 더 오지 않았습니다.

새해 들어 가장 많이 내릴 거란 예상이 무색하게 아침 7시 기준 서울 지역 적설량은 고작 0.1cm.

빙판길 걱정에 차를 두고 나온 사람이 많아선지 출근길 도로는 오히려 한산했습니다.

[서울특별시경찰청 종합교통정보센터 : 오히려 평일 평소 월요일보다 차량이 줄어서요. (차가) 많은 구간은 많지만, 그래도 괜찮습니다, 보통.]

평소보다 일찍 집을 나선 시민들은 폭설 피해가 없는 건 다행이라면서도 한편으론 허탈합니다.

[김단식 / 경기도 고양시 주엽동 : 최선을 다하는 부분을 충분히 이해하는데 잘 좀 맞혔으면 하는 바람이 있죠. 직장인들이 아침 5분 10분이 정말 중요하거든요.]

서울 지역에 본격적으로 눈이 내리기 시작한 건 오전 10시쯤.

갑작스러운 함박눈에 산책 나왔다가 급히 몸을 피하기도 합니다.

[이수빈/ 서울 남현동 : 오전에 강아지 산책 때 눈이 안 오는 줄 알고 한 시간 정도 여유 잡고 나왔는데 급격히 눈이 내려서 30분으로 줄였어요.]

퇴근길이 시작되는 오후 6시까지 눈이 이어질 거라는 예보가 추가로 나왔지만, 오후 4시 넘어 구름 밖으로 햇살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김종학 / 서울 봉천동 : 미리 예보가 나오면 순서대로 퇴근하든지 업무가 끝난 사람은 갈 수 있게 할 텐데, 기상청에서 계속 틀려서….]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 방향이 예상과 달라져 눈구름이 서울 지역 아래쪽으로 빗겨갔다고 설명했습니다.

눈이 예상만큼 많이 내리지 않은 데다 제설작업도 빠르게 이뤄져 도로 통행에 큰 지장은 없었지만, 어긋나는 예보에 시민들은 종일 헷갈린 하루였습니다.

YTN 정현우[junghw504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