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임은정 "검찰이 사회 주동세력인 체하던 시대 저물어야"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임은정 "검찰이 사회 주동세력인 체하던 시대 저물어야"

2020년 11월 26일 14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임은정 "검찰이 사회 주동세력인 체하던 시대 저물어야"
임은정 부장검사가 검찰이 감당하지도 못하는 권한을 움켜쥐고 사회 주동세력인 체하던 시대는 저물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임 부장검사는 SNS에 올린 글에서 검찰이 권한을 내려놓고 있어야 할 자리로 물러서는 뒷모습이 너무 흉하지 않았으면 했지만 그럴 리 없다는 것도 알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그래도 검찰의 시대는 저물고 우리 사회는 나아갈 것이라며 의연하게 일몰을 맞으며 내일을 준비하겠다고 했습니다.

임 부장검사가 구체적 사건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검찰 내 집단행동 움직임 확산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평소 검찰 조직에 비판적 의견을 개진해온 임 부장검사는 지난달 30일 검찰 내부망에 검찰도 자성이 필요하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