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어제 신규 확진 330명...검사수 줄었는데도 삼백 명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어제 신규 확진 330명...검사수 줄었는데도 삼백 명대

2020년 11월 22일 11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30명…5일 연속 3백 명대
국내 발생 302명, 해외 유입 28명
방역 당국 "이미 3차 유행 진행 중으로 판단"
수도권과 강원 거리두기 2단계 격상 검토 중
[앵커]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어제 하루 330명 늘어 닷새 연속 3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주말 영향으로 검사 건수가 줄었음에도 300명대를 기록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종균 기자!

국내 코로나19 발병 집계 상황 정리해 주시죠.

[기자]
오늘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30명입니다.

전날보다 56명 줄었지만, 5일 연속 300명대를 이어갔습니다.

누적 확진자는 30,733명이 됐습니다.

감염경로를 보면 국내 발생은 302명, 해외 유입은 28명입니다.

국내 발생만 사흘 연속 300명을 웃돌았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19명, 경기 74명, 인천 26명으로 수도권에서만 219명이 추가됐습니다.

수도권 외에서도 확진자가 83명 나왔는데

경남이 19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남 13명, 강원과 전북이 각각 12명, 충남 11명 순이었습니다.

대구와 대전, 세종, 충북, 제주 등 5개 시도는 신규 확진자가 없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검역단계에서 나온 20명을 포함해 모두 28명이 확인됐습니다.

또 어제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사망자는 505명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87명으로 1명 늘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미 3차 유행이 진행 중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또 이번 주에는 하루에 400명 이상, 12월 초에는 6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정부는 확진자가 속출하는 수도권과 강원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행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종균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