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3개월 만에 검찰 출석 윤미향...14시간 넘는 밤샘 조사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3개월 만에 검찰 출석 윤미향...14시간 넘는 밤샘 조사

2020년 08월 14일 13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의혹의 핵심 인물인 더불어 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어제(13일) 검찰에 비공개 출석해 14시간 넘는 조사를 받았습니다.

정의연의 회계 의혹 논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지 3개월 만에 이뤄진 첫 소환조사였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이야기 살펴보겠습니다. 김우준 기자!

일단 검찰에 출석한 내용부터 살펴보죠.

어제 오후에 출석한 윤 의원이 14시간 넘는 밤샘 조사를 받은 거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윤 의원이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출석한 건 어제 오후 1시가 넘어선 시각입니다.

들어가는 장면은 취재진 카메라에 담지 못했는데요.

윤 의원은 일반인이 드나드는 정문 출입구 대신 지하 주차장과 연결된 별도의 통로를 통해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어제(13일) 오후 1시 반쯤 시작된 검찰 조사는 오늘 자정이 넘어선 시각까지 이어졌고,

이후 세 시간 동안은 조서 열람이 이뤄졌습니다.

그리고 새벽 4시가 넘어서 검찰청사 밖으로 나온 겁니다.

14시간 반 가까이 밤샘 조사가 이뤄진 건데요.

검찰이 수사를 시작한 지 3개월 만에 이뤄진 윤 의원에 대한 첫 조사이다 보니 길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검찰이 윤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건데, 윤 의원이 받는 혐의 다시 한 번 짚어주시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검찰은 윤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습니다.

피의자 윤 의원이 받은 혐의는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는데요.

하나는 윤 의원이 정의연과 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이사장직을 맡았을 당시

개인 명의 계좌를 후원금을 모금하고 기부금을 부실 회계 처리했다는 점.

다른 하나는 경기도 안성에 있던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2013년 시세보다 높은 가격인

7억5천만 원에 사들인 뒤 지난 4월 4억2천만 원에 매각해 정의연에 손해를 끼쳤다는 의혹입니다.

이번 논란은 지난 5월 7일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연의 회계부정 의혹을 제기하면서 촉발됐습니다.

이후 각종 논란이 쏟아져나오자 나흘 뒤인 11일 다수 시민단체가 윤 의원과 정의연 관계자들을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등으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검찰은 같은 달 14일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앵커]
검찰이 5월에 수사에 착수한 거면,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3개월 만에 부른 건데, 이번 소환 조사에서 검찰은 어떤 부분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본 건가요?

[기자]
수사에 착수한 뒤 검찰은 윤 의원을 소환하기 3개월을 혐의 입증 증거 자료 확보에 주력하는 데 시간을 보냈습니다.

검찰은 우선 지난 5월 이틀에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소유 전쟁과 인권박물관, 평화의 우리집 등 총 3곳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또한, 정의연과 정대협 회계 담당자들을 여러 차례 소환 조사해 조사를 이어왔었는데요.

이 과정에서 안성 쉼터 시공사 대표와 길원옥 할머니의 양아들 황선희 목사 부부도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이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건 회계부정 의혹입니다.

특히, 정의연 회계 담당자들을 상대로 회계자료에서 발견된 의문점과 회계 운영 방식, 단체 활동 내역 전반을 조사해 왔는데요.

3개월 만에 윤 의원을 소환한 검찰은 지금까지 확보한 증거 자료 등을 밑바탕으로 윤 의원을 상대로 사실관계 여부를 집중 캐물었습니다.

특히 후원금을 사적으로 횡령 의혹 중에서도

윤 의원이 정의연 이사장 재직 시절 고 김복동 할머니의 장례 비용을 개인 계좌로 모금하고 후원금을 어떻게 지출했는지를 집중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앞서 전해드린 안성 쉼터 고가 매입 과정에 위법행위는 없었는지도 함께 따져 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윤 의원의 입장은 무엇인 건가요?

[기자]
윤 의원은 자신의 의혹과 관련해 마지막으로 공식 입장을 밝힌 건 지난 5월 29일에 국회에서 열렸던 기자회견장이었습니다.

당시 윤 의원은 개인 명의 계좌로 활동비용을 모금한 사실은 일부 인정했었습니다.

개인 명의 계좌 4개로 모금이 이뤄진 사업은 9건, 총 2억 8천여만 원을 모았다고 스스로 밝혔었는데요.

개인 계좌로 받은 건 잘못된 판단이고 스스로 부끄러워진다고 말하면서도, 이 돈을 사적으로 쓴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어, 2억 8천만 원 중에 2억 3천만 원은 모금 목적에 맞게 썼고, 나머지 5천만 원은 정대협 사업에 사용했다고도 해명했습니다.

안성 쉼터 조성 과정에서 주택을 시세보다 비싼 값에 구매했다는 것에 대해서도 윤 의원은 오히려 9억 원 매물을 7억 5천만 원에 싸게 구매한 것이라고 맞받아쳤습니다.

당시 윤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불체포 특권 뒤에 숨어 검찰 수사를 피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는데요.

윤 의원의 말 직접 들어보시죠.

[윤미향 / 더불어민주당 의원(5월 29일) : 검찰 수사 과정에서 제가 소명해야 할 것, 피할 생각이 없고요. 또 제 직을 핑계로 그것을 피하고 싶은 생각도 없습니다.]

윤 의원은 지난 6월 마포 쉼터 소장 손 모 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때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지옥의 삶을 살게 되리라고 생각도 못 했다. 쉼터로 들이닥쳐 압수수색하고 죄인도 아닌데 죄인 의식을 갖게 했다"며 검찰을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핵심 의혹 당사자인 윤 의원까지 소환하면서, 검찰 기소 여부 판단이 임박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는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핵심 인물로 지목받았던 윤 의원까지 소환하면서, 사실상 검찰 수사도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수사가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검찰은 윤 의원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거나 불구속 기소하는 방안 등을 놓고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윤 의원은 18일 임시국회 개회와 함께 불체포 특권을 다시 갖게 되기 때문에, 만약 검찰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할 경우 국회의 동의가 필요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현직 국회의원은 면책특권에 따라 현행범이 아니면 회기 중 국회의 동의 없이는 체포 또는 구금되지 않습니다.

검찰은 이르면 다음 주쯤 기소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이는데, 현재로써는 구속영장 청구보다는 불구속 기소 가능성이 큰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우준 [kimwj022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