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불어난 물에 잠긴 시내버스..."의자 위에서도 허리까지 차올라"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불어난 물에 잠긴 시내버스..."의자 위에서도 허리까지 차올라"

2020년 08월 06일 21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불어난 물에 창까지 잠긴 버스…필사의 승객 구조
승객 신고로 소방 긴급 출동…고무보트 띄워 겨우 접근
버스 창문으로 승객 등 5명 구조…크게 다친 사람 없어
[앵커]
오늘 아침 경기도 파주에서 시내버스가 불어난 물에 순식간에 잠기는 사고가 났습니다.

승객들은 의자 위로 올라가 구조를 기다렸는데, 하마터면 큰일 날뻔했던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갑자기 불어난 물에 도로는 흔적을 감췄고, 시내버스는 창문 일부만 보일 정도로 완전히 물에 잠겨버렸습니다.

평소 가던 길로 들어선 건데, 순식간에 물이 들이닥친 겁니다.

[서정란 / 버스 승객 : 가면서 물이 점점 늘어난 거지. 어휴, 나 심정이 벌렁벌렁해서…. 버스 의자에 올라갔는데도, 물이 허리 정도 왔어요.]

승객 신고로 급히 출동한 소방대원들도 고무보트를 띄우고서야 접근할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버스 문은 열 수도 없어 물 위로 겨우 보이는 창문으로 승객과 기사를 차례로 구조했는데, 다행히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서정란 / 버스 승객 : 보트 타고 소방대원이 와서 창문으로 나왔지. 크게 다친 데는 없고, 다리가 아파.]

소방당국은 새벽에 비가 쏟아지면서 지대가 낮은 수목원 앞 도로가 잠겨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파주소방관계자 : 낮은 지대라서 평소에도 자주 침수되는 지역이거든요. 버스 기사가 물이 얕다고 판단해서 무리하게 진입하다가 물이 점점 차 가지고….]

전날 침수 우려로 일부 주민이 대피하기도 했던 파주에는 새벽부터 50mm 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