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임진강 수위 상승에 부근 지역 긴장...파주·연천 주민 긴급 대피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임진강 수위 상승에 부근 지역 긴장...파주·연천 주민 긴급 대피

2020년 08월 06일 05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군남댐 수위 여전히 39.9m…계획 홍수위 40m 근접
임진강 유역 비·황강댐 방류가 수위 높이는데 결정적 역할
연천군 군남면·백학면·왕징면 등 주민 천2백 명 긴급 대피
[앵커]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경기 연천군 군남댐의 수위는 여전히 홍수위에 근접한 39m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을 수는 없는데요.

홍수경보까지 발령됐던 경기 연천군과 파주시에서는 주민 천여 명이 대피한 상황입니다.

군남댐에서 3km가량 떨어진 곳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엄윤주 기자!

현재 그곳 상황 어떤가요?

[기자]
제 뒤로 보이시는 것처럼 이곳은 어젯밤 9시 40분부터 차량 통제가 돼 있습니다.

가까이서 보면 강물이 불어 파도처럼 보일 정도입니다.

한때 계획 홍수위인 40m 달하기도 했던 임진강 군남댐 수위는 새벽 5시 기준 39.98m입니다.

어제 자정쯤부터 수위가 내려갔다가 조금 전부터 다시 올라가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 5시 기준으로는 군남댐은 13개의 수문을 개방해 초당 11,420톤을 유입하고 11,024톤을 방류하고 있는데요.

군남댐 관계자는 임진강 유역에 비가 많이 내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북한 황강댐에서 물을 방류한 것이 수위를 높이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쪽 임진강에서 흘러나온 물이 바로 거치는 필승교 수위는 자정쯤부터 꾸준히 내려갔는데요.

현재 12m 아래로 내려갔지만, 새벽에도 많은 비가 예보된 만큼 주의 단계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앵커]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고요?

[기자]
군남댐 방류량이 늘면서 댐 하류 수위도 올라 연천·파주지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연천군 군남면과 백학면 왕징면 등 6개 면에서 천2백여 명이 학교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습니다.

현재 연천군에서 운영하고 있는 긴급대피소는 총 22곳인데 한반도 통일미래센터와 연천고등학교 체육관, 연천초등학교 체육관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홍수경보가 내려져 있는 임진강 하류에 있는 파주시에서는 적성면 두지리와 주월리, 파평면 율곡리에서 총 49세대 128명이 경기 세무고등학교와 마지초등학교, 파평중학교로 대피했습니다.

임진강의 더 하류에 있는 파주시 문산읍의 문산 1, 2, 4, 5리에서는 80세대 128명이 긴급 대피했고 파주시가 현재 계속 이동 조치하고 있습니다.

대피소는 모두 4곳으로 문산초등학교, 파주고등학교, 자유초등학교, 문산장로교회입니다.

이곳 주민들의 경우,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대피를 준비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또, 라디오나 TV, 인터넷 등을 통해 홍수 상황과 기상 상황을 수시로 확인하고, 갑작스러운 홍수 발생 시 해당 시군의 통제에 따라 안전한 곳으로 신속히 대피하시기 바랍니다.

하천 주변에서 야영 중인 행락객과 하천구역 내에서 근무하는 공사현장 관계자는 반드시 안전지대로 대피하셔야 합니다.

또, 하천에 주차된 자동차는 안전한 곳으로 이동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임진강 유원지에서 YTN 엄윤주[eomyj101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