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저수지 물 6만 톤 쏟아진 마을..."장대비에 복구 난항"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저수지 물 6만 톤 쏟아진 마을..."장대비에 복구 난항"

2020년 08월 03일 23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저수지 터진 지 하루 만에 다시 대피…"수위 상승"
간간이 진행하던 복구작업, 일부 중단…"거센 비 때문"
주민 "복구는커녕 추가 피해 우려…비닐하우스 20동 잠겨"
인근 본죽저수지도 일부 무너져…"추가 피해 신고 수십 건"
[앵커]
이천에 있는 산양저수지의 둑이 터지면서, 물 6만 톤이 휩쓸고 간 산양1리 마을은 쑥대밭으로 변했습니다.

하루빨리 복구작업을 시작해야 하지만, 연일 쏟아지는 장대비에 복구는커녕 피해만 늘어가고 있습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저수지 물 6만 톤이 휩쓸고 간 산양1리 마을.

산양저수지가 터진 지 꼬박 하루가 지났지만, 주민들은 여전히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마을 하천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수위가 높아지자, 결국 주민 일부는 간단한 짐만 싸들고 서둘러 몸부터 피했습니다.

시간당 3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이렇게 거센 계곡처럼 흐르는 마을 하천 수위는 한때 위험 수위까지 높아졌습니다.

주말부터 뜬눈으로 밤을 지새운 주민들은 그저 하늘이 야속할 뿐입니다.

[이종진 / 경기도 이천시 산양1리 이장 : 지금 일기 예보에는 앞으로 300mm가 더 온다고 하는데, 저 보시다시피 다리가 범람 위기에 있습니다. 300mm 온다고 하면….]

비가 소강상태일 때 드문드문 진행됐던 복구작업도 결국 중단됐습니다.

[박남구 / 자원봉사자 : 일단 철수한 상황이에요. 비가 너무 많이 오니까 어떻게 할 수가 없어서. 장비만 지금 움직이고 있는 거죠.]

주민들은 피해복구는커녕 2차 피해마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호소합니다.

끊임없이 쏟아지는 장대비에 쌈 채소를 키우던 비닐하우스 20동은 물에 잠겼고,

[박진희 / 경기도 이천시 산양1리 주민 : 둑에 있는 물이 우리 하우스에 다 쏠렸어요. 하천 옆에 하우스가 있어서 하우스 20동이 완전 다 무너졌어요.]

산양저수지에서 3km가량 떨어진 본죽저수지 일부가 무너지면서, 인근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하루 동안 이천시에 추가로 접수된 비 피해 신고만 수십 건에 이릅니다.

[경기도 이천시 율면사무소 관계자 : 대피령에 의해서 (주민) 130명 정도가 대피하고 있는데….]

경기도는 피해가 속출함에 따라 9년 만에 재난대책본부 근무체계를 비상 2단계에서 4단계로 격상시켰습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