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경찰, '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중단...법원, 집행정지 가처분 인용
Posted : 2020-07-30 22:16

동영상시청 도움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의 핵심 단서로 꼽히는 박 전 시장 휴대전화와 관련해 유족들이 "포렌식을 멈춰달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 경찰 수사가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서울북부지방법원은 오늘(30일) 지난 24일 박 전 시장 유족 측이 낸 휴대전화 포렌식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습니다.

유족 측은 애초 포렌식을 위한 압수수색을 허용한 법원 판단이 위법하다며 준항고도 함께 냈는데, 이 사건에 대한 판단이 내려지기 전까지 포렌식 절차는 일체 정지됩니다.

경찰 관계자는 법원 결정에 따라 포렌식 절차는 멈춘 상태이지만, 사망 경위와 관련한 포렌식 분석과는 별개로 성추행 방조 의혹 등에 대한 수사는 문제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희재[parkhj02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