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앵커리포트] "4년 동안 뭘 하다가"...2차 가해 논란 확산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앵커리포트] "4년 동안 뭘 하다가"...2차 가해 논란 확산

2020년 07월 16일 12시 2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고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위력에 의한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며 경찰에 고소한 전 비서에 대한 2차 가해 논란으로 번지고 있는데요.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tbs에서 시사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박지희 아나운서, 온라인 팟캐스트에서 4년 동안 대체 뭘 하다가 이제 와 갑자기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 궁금하다고 말했습니다.

YTN 라디오 진행자인 이동형 작가는 개인 유튜브 방송에서 피고소인, 즉 박 전 시장은 인생이 끝났는데 숨어서 뭘 하는 것이냐고 역시 피해자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되는 발언을 했는데요.

미투 사건은 과거 있었던 일을 그때는 말 못 했지만, 지금 용기 내서 밝힌다는 취지로 신상을 드러내고 하는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김희영 / 한국여성민우회 사무처장 : 인사권이나 내부 업무평가 권한이 있는 직장상사가 가해행위를 했을 때 과연 즉각적인 문제 제기할 수 있는가…. 4년 동안 겪었던 사람은 어떻겠느냐는 공감은 왜 못하는지 질문해야 합니다. 4년 동안 왜 못했느냐는 질문은 피해자가 아니라 조직을 향해서 해야 하고요.]

고 박원순 서울시장과 팔짱을 낀 사진을 올리며 추행 증거라고 표현한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검사에게는 한국여성변호사회에서 징계를 요청했습니다.

피해자의 입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경솔하고 경박한 언사로 검찰 전체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실추시켰다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피해자냐, 피해 호소인이냐.

여의도에선 성추행 피해를 고소한 전 비서를 지칭하는 용어를 둘러싼 논란도 있습니다, 관련 녹취 들어보시죠.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어제) : 피해 호소인께서 겪으시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황인식 / 서울시 대변인 (어제) : (입장문에서 전부 다 피해를 호소하는 직원이라고 표현하는데 이유가 있을까요?) 서울시에 공식적으로 이분이 말씀하신 건 아직은 없습니다. 우리도 현재는 여성단체를 통해서 접하고 있어서….]

[김은혜 / 미래통합당 대변인 (어제) : 민주당이 '홍길동당'이 돼 가고 있습니다. 고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민주당이 피해자를 피해자라고 부르고 싶지 않아서 집단 창작을 시작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치권도 정쟁 속, 도를 넘은 말을 쏟아내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 처리 전범을 몸소 실천했다"는 언급을,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좌파 운동권의 특징이라며 '성 공유의 일상화'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홍 의원은 SNS에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이 있다는 소문이 떠돈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는데요.

채홍사, 연산군 시절 전국 미녀를 차출하기 위해 파견한 관리를 뜻하는 말이라 크게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과거 한솥밥을 먹었던 미래통합당 권영세 의원조차 떠도는 소문을 입에 담는 것을 넘어 글로 남겼다고 쓴소리를 남겼습니다.

박광렬[parkkr08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