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조간브리핑 (7월 16일)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조간브리핑 (7월 16일)

2020년 07월 16일 06시 3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7월 16일 목요일 조간브리핑 시작합니다.

먼저 1면 봅니다.

박원순 시장이 숨지기 전날 밤, 변호사 출신 비서실 직원, 젠더특보와 함께 3시간 동안 심야 회의를 했다고 동아일보가 전했습니다.

한국일보도 박 시장의 피소를 알고 대책회의를 했다며, 서울시가 거짓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6.25 영웅, 전투복 입고 잠들다.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엄수된 고 백선엽 장군 안장식 모습입니다.

백 장군은 미군 전투복 모양의 수의를 입고 영면에 들었습니다.

"전세 1억 올려달라네요" 서민들 잠이 안 온다.

부동산 대책이 잇따라 나오자, 집주인들이 앞다퉈 미리 올리자는 분위기가 있다고 말합니다.

눈에 띄는 기사 살펴봅니다.

혼란만 받아 쓴 '받은 글.'

박원순 시장 실종 7시간 동안 '받은 글' 형태 허위 정보가 난무했고, 일부 언론에서는 여과 없이 보도해 음모론까지 양산된 상황을 풀어썼습니다.

상급자 성폭력 폭로하려다 피살…분노 들끓는 미국.

텍사스에서 근무하는 여군이 두 달 만에 주검으로 발견됐고 유력한 용의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

지난해 군부대 성폭력이 7천8백 건이 넘는다는 보도가 나왔고, 추모집회와 진상 촉구 시위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캐나다의 한 식당에서 마네킹을 손님 자리에 앉혀 거리 두기를 실천한 모습, 사진으로 실었습니다.

캐나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미국과의 국경 통제조치를 8월까지 재연장했습니다.

2020년에도 통하네, 1990년대풍 빼입은 '싹쓰리.'

어색한 듯 세련된 듯…이효리, 비, 유재석이 만든 복고풍 감성 댄스그룹이 자기주장 강한 세대의 정서와 맞아 데뷔 전부터 화제를 몰고 있습니다.

조간브리핑 조용성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